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사카린의 부작용 ? 암세포만 선택 공격한다니...

작성자 : bona
2018.01.08 20:59 (189.***.128.***) (조회 701)

인공감미료 사카린, 암세포 증식 억제 효과 발견

고려대학교 의생명융합과학연구팀이 국내 최초로 인공감미료 사카린의 암세포 증식 억제 효과를 입증한 논문을 발표하면서 사카린의 효능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사카린이 다양한 암세포 주와 MSCs에 대한 사카린의 항증식성 평가 연구 논문에 따르면, 48시간 동안 다양한 농도로 사카린 처리된 암세포를 아무런 처리도 하지 않은 암세포들과 비교했을 때 암세포의 활동성과 생존율이 감소했다. 암세포의 감소율은 사카린의 농도가 높을수록 두드러졌으며 특히 난소암의 경우 가장 강한 항증식성을 나타내면서 사카린이 암세포 증식 억제에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암세포를 대상으로 체외상에서 시행된 항증식성 평가 실험의 결과, 사카린이 농도의존적으로 일부 암세포에 대한 세포증식 억제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혔다.

사카린의 암세포에 대한 항증식성 활성 정도는 세포주의 종류 따라 약간의 차이가 존재하지만, 효과를 보인 암세포에서는 사카린 처리 48시간 후 사카린 처리를 하지 않은 암세포와 비교했을 때 사카린 농도가 증가함에 따라 세포증식 억제효과가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단, 해당 논문은 실험용 쥐 등을 이용한 동물실험은 진행하지 않아 사카린의 체내 세포증식 억제효과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한계는 존재한다.

1879년 발명된 설탕 대체 감미료 사카린은 감미도가 설탕의 약 300배 정도 되는 고감미료로, 칼로리와 혈당지수(GI)가 없어 비만 및 당뇨환자에게 설탕의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식품이다.

혈당을 높이는 설탕이나 꿀 같은 단순당과는 달리 강한 단맛을 내면서도 혈당과 칼로리에 영향을 주지 않는 특성 때문에 빵, 과자, 아이스크림, 빙과, 초콜릿, 캔디, 액상커피 등은 물론 다이어트 콜라나 다이어트 사이다 등의 음료에도 사용된다.

현재 우리나라는 아동과 청소년 비만율이 OECD 평균치를 상회하고 비만 인구가 늘고 있는 추세인 데다, 당뇨 인구도 성인 3명당 1명 꼴로 급증하고 있는 만큼 설탕 대체제로서의 사카린의 역할에 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카린은 물에 잘 용해되고 200℃ 이상의 높은 열로 가열해도 단맛을 그대로 유지하기 때문에 식품 제조나 음식 조리에 적합하다. 감미도를 감안하면 설탕의 1/40 수준으로 구입할 수 있어 가격 면에서도 경제적이다. 1993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사카린이 인체에 안전한 감미료임을 확인한 데 이어 1998년 국제암연구소, 2001년 미국 FDA, 2010년 미국 환경보호청이 사카린을 유해물질 항목에서 삭제하고 안전성을 공식적으로 선언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2014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사카린의 허용품목을 추가 확대하는 방식으로 규제를 풀었고 현재 사카린은 다양한 식품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그 암세포 증식 억제 효과까지 입증된 만큼, 사카린에 대한 대중성과 신뢰성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원문보기: 
덧글 1 개
1心
18.01.08 21:04:38
그동안 유해물질이고, 암을 최고로 유발하는 물질이라고 인식되었었는데...
설탕제조 회사들의 로비가 사카린을 망하게 만들었다는 결론이.. ㅡ.ㅡ?

설탕이나 사카린이나... 다 적당히 사용한다면 따봉...
늘 과한게 문제일것 같습니다.
사카린이 이제 유해물질에서 해방되어 좋은 식품쪽으로 가는것 같네요.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370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932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331
3090 15세 소년, 직접만든 낙하산 타고 뛰어내리다 사망 (1) 2018-12-18 16
3089 치매노인들과 고양이 2018-12-18 26
3088 250배 확대한 모래알 사진 2018-12-18 67
3087 3500년전에 사망한 이집트 여왕의 얼굴 2018-12-18 28
3086 플라스틱백에 감자/고구마 기르기 2018-12-18 69
3085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 2018-12-17 134
3084 식물의 생존력 2018-12-17 55
3083 헌법 1조를 보면 각 나라별 밑바탕에 깔린 특징을 알 수 있다. 2018-12-17 125
3082 생존력 만렙 17세 소녀 (1) 2018-12-15 52
3081 실무에 많이 쓰이는 엑셀 함수 모음 2018-12-15 29
3080 8만년동안 생존한 나무 2018-12-15 153
3079 1883년 최초로 뉴욕을 방문했던 조선인들 이야기. 2018-12-14 149
3078 "블랙핑크 광고 너무 야해"…인니 방송위 '방송금지' 2018-12-14 138
3077 고고학계 멘붕중 2018-12-14 50
3076 차량순번제, 2019년 1월 11일까지 일시중단 2018-12-13 37
3075 빌게이츠 세 자녀 유산은 각 천만 달러로 정함 2018-12-13 85
3074 홍콩에 있다는 놀이기구 2018-12-13 89
3073 고기의 대혁명! 미래의 인공육 2018-12-13 81
3072 특별한 우편함 다 모여! 2018-12-12 31
3071 이런게 있었어? 2018-12-12 44
3070 하버드의 OREO(오레오) 팁을 아십니까? 2018-12-12 75
3069 AI 스피커 대결 : 구글홈vs카카오미니vs클로바 (1) 2018-12-11 78
3068 어마어마한 베스킨 라빈스의 상속을 거부했던 외아들 존 로빈스 (1) 2018-12-08 60
3067 한국 대게집 사장님의 정성 2018-12-08 51
3066 동료 결혼식 참석했던 인천 소방관들, 식장 인근 화재 진압 (1) 2018-12-08 55
3065 깨진 치아 복원 2018-12-04 127
3064 남 북 해외 공동사진전 <평양이온다> 2018-12-03 40
3063 한눈에 보는 띠별 궁합 2018-12-03 57
3062 인스타 사진 다 믿으면 안되염 ㅎ 2018-12-03 56
3061 알아두면 좋을 재밌는 심리효과들 2018-12-01 147
3060 “내가 지켜줄게”…세탁기 속 절친 곰인형 지키는 반려견 2018-12-01 144
3059 치매 父 버린 비정한 딸, 하지만 아빠는 딸 이름만 기억했다 (1) 2018-12-01 198
3058 마크롱 `약탈 문화재 반환` 속도내자 찔리는 유럽 `당황` (1) 2018-11-29 138
3057 가을 한정 피카츄 2018-11-29 18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