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북한의 과학기술 수준은 몇몇 분야에서 우리 짐작과 꽤 다르다

작성자 : 1心
2018.05.22 00:32 (191.***.235.***) (조회 282)

 

평양의 과학기술전당(사진)은 미래과학자거리와 더불어 ‘과학도시’의 면모를 보여주는 평양의 주요한 랜드마크가 되었다.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평화협정을 향한 남북, 북-미 대화가 뜨거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당장엔 난기류도 있지만 남북 과학기술 교류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크다. 그런데 우리는 북한 과학기술에 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북한 과학기술 정보 데이터베이스 ‘엔케이테크’(www.nktech.net) 사업단장인 최현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정책기획본부장은 “북한 과학기술에 대해선, 핵과 미사일을 개발했으니 수준이 대단할 것이라는 시각과 연구개발 투자를 못해 수준이 낮을 것이라는 대조적인 시각이 있다”며 “둘 다 맞기도 하지만 또한 틀리기도 하다”고 말한다. 북한 과학기술의 동향을 살펴온 몇몇 전문가에게 북한 과학기술에 관해 우리가 잘 모르거나 오해하는 것들을 들어 간추려본다.

 

 

‘과학기술 중시 정책’ 더욱 강화

북한 사회에서도 ‘과학기술’의 중요성은 강조되고 있다. ‘과학기술 중시 정책’은 김정은 시대에 더욱 강화됐다. 북한과학기술연구센터 강호제 소장은 2016년 제7차 당대회가 특히 중요했다고 말한다.

그는 “당시 김정은 조선노동당 제1비서는 사업총화보고를 하면서 과학기술을 군사와 사상 바로 뒤쪽에, 경제보다 앞서서 다룰 정도로 강조했다”며 “과학기술 중시 정책의 기본 틀은 사실 김정일 시대에 마련됐으나 이후 김정은 시대에 강조되고 실행되어 효과를 지금 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평양은 과학도시의 면모를 부쩍 과시하고 있는 중이다. 대동강변에 원자 모형을 본떠 지은 ‘과학기술전당’이나, 시내에 고층 건물로 이어진 ‘미래과학자거리’, 그리고 ‘위성과학자주택지구’ 등은 이제 외국 언론도 화제로 삼는 평양의 랜드마크 구실을 한다.

최현규 본부장은 과학기술 논문의 양과 질로는 북한이 아직 우리와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낮지만 ”북한의 발사체 기술이나 핵융합, 레이저 기술, 컴퓨터 수치제어(CNC) 공작기계 기술을 비롯해 일부 분야는 상당한 수준”이라고 평했다.

 

북한 과학기술 전반을 이해하는 데엔 북한식의 특징을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그중 하나가 북한 연구자들에게 강조되는 현지연구와 ‘과학자-기술자 돌격대’다.

강호제 소장은 “사업장에 어떤 복잡한 문제가 생기면 과학자, 기술자들이 현지에 머물며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인데 지금도 남아 있는 오랜 전통”이라며 ‘문제해결형 과학기술’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경쟁력 있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2007년 북한 사회에서 큰 호평을 받은 영화 ‘한 녀학생의 일기’에서 다뤄진 실화의 주인공은 공장 실험실의 현지연구로 늘 바쁘게 사는 국가과학원 소속 과학자였다.

‘우리식’을 강조하는 ‘주체’의 과학기술은 북한 과학기술의 토대이다. ‘석탄화학’ 또는 ‘탄소하나(C1) 화학’은 그 사례다. 최 본부장은 “석유자원을 얻기 힘든 북한에선 석탄을 이용한 화학을 발전시켰는데, 이 때문에 석유화학이 주도하는 남한과 달리 북한에선 석탄화학, 즉 ‘탄소하나 화학’이 주류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국제협력연구 2015년 이후 늘어

국제 교류가 드문 북한 과학기술에서도 최근 몇년 새 국제 협력연구와 공동논문 발표가 빠르게 늘고 있다. 과학저널 ‘네이처’의 최근 보도를 보면, 한해 10~20편에 불과하던 북한의 해외 출판 논문들은 지난해 100편 가까운 규모로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이 수치는 잠정적이라 부정확하지만 국제 협력연구와 해외 출판을 늘려가는 북한 과학기술의 추세를 뚜렷이 보여준다.

국제 학술지에 실린 북한 과학기술 논문 318편(1988~2016년)을 분석해 지난해 발표한 허선 한림대 의대 교수(기생충학교실) 등의 논문을 보면, 국제 학술지에 출판된 북한 논문들은 주로 물리학(66), 수학(61), 재료과학(42), 화학(31) 등 분야에서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선 교수는 “한국의 해외 논문 출판이 한해 5만건 넘는 것과 비교하면 북한의 해외 출판은 미미한 수준이지만, 흔히 폐쇄 사회라 알려진 북한에서도 해외 교류가 완전히 단절된 것은 아님을 보여준다”며 “극히 소수의 슈퍼엘리트는 인터넷을 이용해 해외 학술정보를 자유롭게 얻고 해외 출판과 교류에도 활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요즘엔 과학자들의 기초연구나 해외 논문 발표를 독려하는 분위기가 분명 있다”며 “해외 발표 논문은 북한 매체에도 보도되면서 예를 들어 레이저 분야의 한 과학자가 매체를 통해 널리 알려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협력연구에선 중국의 비중이 매우 높고 독일과 오스트레일리아 등의 비중은 줄고 있다. 네이처는 극히 적지만 북한과 유럽의 협력연구도 일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를 보면, 화산 폭발 우려가 있는 백두산에 대한 연구, 가뭄 저항성 토마토 개발을 위한 유전자변형 연구, 태양전지 연구 등이 이뤄지고 있다.

 

IT 강세…인공지능, 나노 등 부쩍 관심

1961년 북한 최초의 컴퓨터로 ‘9·11형 만능 전자계산기’를 개발한 이래 북한은 지속적으로 컴퓨터와 소프트웨어에 관심과 투자를 쏟아왔다. 북한정보기술 전문 칼럼니스트인 강진규씨는 “말레이시아에 세워진 북한 정보기술(IT) 기업이 주식과 비트코인 거래 서비스를 개발해준다는 홍보문을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며 “인도 기업이 주관하는 국제코딩대회에서 1, 2위를 김일성종합대학과 김책공대 학생들이 차지한 소식을 접하고 기술 수준도 상당할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북한 과학기술 전문 뉴스 사이트를 준비 중인 그는 북한 뉴스들에선 인공지능, 나노기술 같은 첨단 분야도 곧잘 다뤄진다고 전했다.

북한의 바둑 프로그램 ‘은별’에 인공지능이 적용되고 음성과 문자 인식, 다국어 번역 등에 인공신경망 기술이 적용된다는 소식도 있었으며 “김책공대에서 개발된 다국어인식 프로그램 ‘신동’은 문자인식률이 99.7%나 된다는 보도도 있었다”고 한다. 정부 조직으로 국가나노기술국이 창설됐으며 해마다 나노기술 전시회가 열린다.

‘시엔시’(CNC)는 북한에서 첨단 기술혁신을 상징하는 용어다. 강호제 소장은 “컴퓨터 수치제어로 정밀하게 기계를 만드는 기계(공작기계)의 핵심 기술을 가리키는데, 북한은 시엔시 공작기계 분야에서 세계 수준에 도달했다는 자긍심을 갖고 있다”며 “시엔시는 혁신기술, 기술혁신의 상징어로도 폭넓게 쓰인다”고 말했다.

남북이 서로 만족할 교류는 어떤 모습일까? 최현규 본부장은 “10년 전 남북 협력에선 북한 과학기술에 대해 너무 몰랐고 준비도 부족해 ‘퍼주기’ 논란이 빚어졌다”며 “이젠 북한의 인적자원, 광물자원, 생물자원의 강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활용함으로써 서로 ‘윈윈’하는 교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023313e4b07309e059df22


덧글 1 개
1心
18.05.22 00:33:25
여기에 해킹 기술도...좀 있을듯 ㅡ.ㅡ?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2,889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155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0,908
2801 사소하지만 기발한 아이디어 (2) 09:49 25
2800 "엄마 돈을 가져갔어요" (1) 09:30 21
2799 너무 특별한, 배낭타고 하는 배낭여행 (1) 08:50 24
2798 러시아 월드컵...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1) 2018-06-24 42
2797 필리핀 셋업범죄에 당했다.. 한국인 선교사의 호소 2018-06-21 109
2796 먹다 남은 수박 랩으로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2018-06-20 98
2795 개XX야 말끝마다 욕...이명희 충격 민낯 영상 확보 (2) 2018-06-20 140
2794 은근히 몰랐던 기막힌 사실 (2) 2018-06-20 183
2793 브라질의 흔한 다리 수리!! (2) 2018-06-19 212
2792 [알림] 꿈과 희망 곳간...안에 [한인복지회] 가 생겼습니다. 2018-06-19 119
2791 북한 핵시설 검증 착수?…폼페이오 "몇 주 안에 시작" (1) 2018-06-16 182
2790 SNS에 무심코 `비행기 티켓` 인증했다가 벌어진 대참사 2018-06-14 204
2789 오디오 북 (1) 2018-06-14 283
2788 미국·멕시코·캐나다,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2018-06-14 163
2787 우문현답 (1) 2018-06-12 258
2786 길에서, 라떼 위에서…먼저 이룬 트럼프-김정은 회동 (1) 2018-06-11 299
2785 월드컵 E & F조의 경기 일정 2018-06-11 314
2784 고양이 활용법 (1) 2018-06-11 261
2783 사자,호랑이.곰 같이 자란 결과 (2) 2018-06-11 300
2782 참치 원양 어선 광명 87호 2018-06-11 209
2781 만약 5년전 자신에게 문자를 보낼수 있다면? 2018-06-11 202
2780 인간이 넘볼수 없는 자연의 힘 (3) 2018-06-11 299
2779 일반인들의 소름돋는 작품들 (1) 2018-06-11 280
2778 좋은 남편 진단표 (2) 2018-06-09 322
2777 32개국 역대 월드컵 진출 횟수 (2) 2018-06-09 307
2776 ★ EDSON 김진수 선수 남아메리카 게임에서 양궁단체전 은메달 획득 (1) 2018-06-09 386
2775 먹고 싸기만 해도 지구에 유익한 생물 2018-06-08 261
2774 Kei Truck 정원 경연 대회 2018-06-08 241
2773 이 새 이름을 아시는 분? (1) 2018-06-08 333
2772 유치원생이 만든 금연 포스트 2018-06-06 297
2771 본 중에서 젤 멋진 화장실 사인! 2018-06-06 335
2770 컴퓨터와 소통하는 Coding 교육 2018-06-05 287
2769 진화론 무너지나’..美대학 DNA 연구결과 충격 2018-06-04 534
2768 바퀴벌레 농장, 6백억마리 키우는 이유 (1) 2018-06-04 37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