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세계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 44세 나이로 지다

작성자 : 1心
2018.09.12 20:52 (177.***.235.***) (조회 258)

<셋째를 임신했을 당시, 남편과 두 딸과 함께 동화책을 읽는 중이다>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세 자녀를 낳아 ‘세계에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로 주목 받아온 여성이 유감스럽게도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켄터키 주 출신의 스테이시 헤럴드가 사랑하는 남편 윌(35)과

두 딸 카테리(11)와 마크야(10), 아들 말라키(8)를 뒤로하고 떠났다고 전했다.

키가 4피트 2인치(약 71cm)에 불과한 스테이시는 골형성부전증(Osteogenisis Imperfecta)이란

희귀 유전 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이는 특별한 원인 없이도 뼈가 쉽게 부러지는 선천성 질환으로 발육부전과 청각 손실,

심할 경우 호흡기에 문제를 일으켜 생존율이 높지 않은 병이다.

그녀는 2000년에 만난 남편과 4년의 열애 끝에 결혼해 두 딸을 낳았다.

그리고 10년 전 ‘뱃속의 아기가 자라서 엄마의 폐와 심장을 으스러뜨려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는 의사의 충고에도

셋째 아이를 출산해 전 세계에 화제가 됐다.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들은 몸무게가 1.18kg에 불과한 미숙아였지만, 출산 당시 스테이시는 “내가 본 아이 중 가장

아름답고 완벽하다”며 “평생 아들 곁에 있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그녀는 휠체어 신세를 져야하는

불편한 몸으로 아이들을 목욕시키거나 기저귀를 갈아주는 등 육아에 적극 관여했다.

그러다 부부는 곧 자신들의 바람과 달리 장녀 카테리와 막내 말라키가 엄마의 건강상태를 그대로 물려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스테이시는 절망하지 않았다.

자신이 현실을 직시하고 세상의 편견과 싸워온 것처럼 아이들도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거라 믿었다.

남편과 함께 가능한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지지할 생각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음에 감사해하던 스테이시는 결국 병마와의 싸움에서 이기지 못하고 최근 눈을 감았다.

생전에 “온갖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엄마가 된다는 것이 좋았다.

아이를 낳을 수 있었던 것, 그리고 태어난 아이들 모두 내게는 ‘기적’”이라는 말을 남긴 그녀는 세상을 향해 진정한 모성애가 무엇인지를 보여주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912601012

덧글 1 개
1心
18.09.12 20:55:16
엄마의 모성애는 대단하긴 하지만... 자녀들도 같은 고통을 겪어야 할 것을 생각하면 아이 가지는 것도 고려해야...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94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6,12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634
3372 열대과일 `리치` 먹은 어린이 집단사망…식약처 공식 경고 2019-06-18 162
3371 다 맞추면 상위 8%의 눈 (3) 2019-06-18 222
3370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브라질협의회, 해외 자문위원 후보자 추천 안내 2019-06-14 47
3369 전속력 구출 현대상선, 호르무즈서 피격 유조선 선원 23명 구조 2019-06-14 40
3368 中國에 굴복하는 명품 2019-06-13 52
3367 40년 넘게 남자로 살아온 엄마 2019-06-10 59
3366 [영화] 포드 v 페라리 - 공식 예고편 2019-06-08 40
3365 § 최용준 한인회장과 Kowin, 브라질 미쉘리 영부인 만나 한복 전달.. 2019-06-07 75
3364 버리는 커피찌꺼기로 바이오원유 만든다 2019-06-06 171
3363 다저스 100년 역사에 처음…류현진 활약에 레전드 강제 소환 2019-06-06 50
3362 한국 건강보험 이용 까다로워졌다 2019-06-05 106
3361 중국에 부메랑이 된 희토류 2019-06-04 63
3360 상어에게 공격받는 딸 맨손으로 구출한 아버지 (1) 2019-06-04 210
3359 이산화탄소 녹여 전기와 수소 얻는다…1년 내 상용화 기대 (1) 2019-06-04 190
3358 'ERA 0.59' 류현진, 5월 이달의 투수 선정 2019-06-04 59
3357 [영화 예고편] 람보 5 : 라스트 블러드 (2) 2019-06-03 81
3356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돼지 씨몰살 .. 2019-06-03 244
3355 美 비자 신청 때 SNS 계정 · 이메일 주소 제출해라 2019-06-03 50
3354 영국 셰프가 말하는 한국인의 마늘 사용법 2019-06-01 185
3353 시즌 8승 류현진 오늘 체인지업은 올시즌 최고였다 2019-05-31 36
3352 우승하고 트로피 뺏긴 한국 U-18 축구대표팀 2019-05-31 133
3351 나라별 유명한 초콜릿들 2019-05-31 64
3350 전세계를 해킹한 화웨이 통신 장비 2019-05-31 214
3349 야구공 만드는 과정 2019-05-31 50
3348 이번 생의 운을 다 쓴 남자~~~영상주의~~~ 2019-05-31 52
3347 미셸 위, 한국 여자 골퍼 비하 발언에 발끈..사과 받아내 2019-05-30 230
3346 성격테스트 2019-05-29 201
3345 인천 13,000원짜리 수박 냉면 2019-05-29 69
3344 신인모델 김칠두 2019-05-28 242
3343 [인터뷰]김덕용 회장.. 화웨이에 절대 우리 제품을 안 주는 이유는요 (1) 2019-05-27 99
3342 무오류 주석 시진핑의 배수진 ㅡㅡ? (1) 2019-05-27 81
3341 [미국 야구] 잘 던지고 잘 때리고…‘베이브 류스’ 류현진 2019-05-27 46
3340 중국에서 기증한 안중근의사 동상 2019-05-27 168
3339 잘 알려지지 않은 뜻밖의 기능들 2019-05-25 9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