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세계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 44세 나이로 지다

작성자 : 1心
2018.09.12 20:52 (177.***.235.***) (조회 201)

<셋째를 임신했을 당시, 남편과 두 딸과 함께 동화책을 읽는 중이다>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세 자녀를 낳아 ‘세계에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로 주목 받아온 여성이 유감스럽게도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켄터키 주 출신의 스테이시 헤럴드가 사랑하는 남편 윌(35)과

두 딸 카테리(11)와 마크야(10), 아들 말라키(8)를 뒤로하고 떠났다고 전했다.

키가 4피트 2인치(약 71cm)에 불과한 스테이시는 골형성부전증(Osteogenisis Imperfecta)이란

희귀 유전 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이는 특별한 원인 없이도 뼈가 쉽게 부러지는 선천성 질환으로 발육부전과 청각 손실,

심할 경우 호흡기에 문제를 일으켜 생존율이 높지 않은 병이다.

그녀는 2000년에 만난 남편과 4년의 열애 끝에 결혼해 두 딸을 낳았다.

그리고 10년 전 ‘뱃속의 아기가 자라서 엄마의 폐와 심장을 으스러뜨려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는 의사의 충고에도

셋째 아이를 출산해 전 세계에 화제가 됐다.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들은 몸무게가 1.18kg에 불과한 미숙아였지만, 출산 당시 스테이시는 “내가 본 아이 중 가장

아름답고 완벽하다”며 “평생 아들 곁에 있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그녀는 휠체어 신세를 져야하는

불편한 몸으로 아이들을 목욕시키거나 기저귀를 갈아주는 등 육아에 적극 관여했다.

그러다 부부는 곧 자신들의 바람과 달리 장녀 카테리와 막내 말라키가 엄마의 건강상태를 그대로 물려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스테이시는 절망하지 않았다.

자신이 현실을 직시하고 세상의 편견과 싸워온 것처럼 아이들도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거라 믿었다.

남편과 함께 가능한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지지할 생각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음에 감사해하던 스테이시는 결국 병마와의 싸움에서 이기지 못하고 최근 눈을 감았다.

생전에 “온갖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엄마가 된다는 것이 좋았다.

아이를 낳을 수 있었던 것, 그리고 태어난 아이들 모두 내게는 ‘기적’”이라는 말을 남긴 그녀는 세상을 향해 진정한 모성애가 무엇인지를 보여주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912601012

덧글 1 개
1心
18.09.12 20:55:16
엄마의 모성애는 대단하긴 하지만... 자녀들도 같은 고통을 겪어야 할 것을 생각하면 아이 가지는 것도 고려해야...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497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5,137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457
3186 하늘에서 본 두바이 08:24 2
3185 우리나라가 의외로 세계 1등하는 분야 (1) 06:20 11
3184 지진이 무서운 이유 06:11 10
3183 응급실로 직행한 시내버스 (1) 06:05 10
3182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문자 2019-02-14 185
3181 의사·건강검진 멀리하라…항암제·수술·약은 독 2019-02-13 54
3180 단발이 어울리는지 안 어울리는지 테스트하는 방법 2019-02-12 219
3179 서울사투리가 있다구? (1) 2019-02-11 142
3178 NASA가 한국에 와서 연구하는 이유 2019-02-09 119
3177 새끼 잃은 ‘어미 돌고래’…뉴질랜드가 그들을 배려하는 법 2019-02-09 45
3176 순간 순발력으로 여자친구 구하는 남친 2019-02-09 56
3175 “100세 이상만 담배 살 수 있다” 美 하와이 초강력 금연법 추진 (1) 2019-02-09 140
3174 도로에 쏟아진 소주 6백 병…시민들 수거로 5분 만에 해소 (1) 2019-02-08 95
3173 인사의글 : 저희 아버님 (故)허명종 장로님의 장례식을 잘 마치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2019-02-08 68
3172 헤어지기 싫어 ㅠㅠ 2019-02-08 42
3171 용산 아이맥스 영화관의 위엄 2019-02-08 37
3170 2월 17일부로 썸머타임 해제 (1) 2019-02-07 59
3169 어디든 들어 갈 수 있는 형광 조끼의 위력 2019-02-07 125
3168 트럼프·김정은, 27일부터 \'1박2일\' 베트남서 만난다…다낭 유력(종합2보… 2019-02-06 26
3167 ▶◀ 부고 알림 : 허명종님 소천 (3) 2019-02-06 146
3166 치아 치료가 아픈 이유 2019-02-04 41
3165 다음달 5G폰 나온다...퍼스트 무버 현실화 2019-01-30 51
3164 †. 모든 것은 주님의 영광을 위하여. 2019-01-30 60
3163 실종 이틀만에 발견된 3살 남아, 숲속에서 보호해준 동물의 정체 2019-01-28 66
3162 차 빼서 돌리기 ㅎㄷㄷ 2019-01-28 74
3161 모든 이에게 똑같은 세상일 수 없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말 2019-01-28 65
3160 기내식의 비밀...단짠 케이크 맛이 없는 이유 2019-01-28 194
3159 미리보는 가까운 미래의 자동차들.. 2019-01-25 65
3158 전 세계 최고의 지하철 시스템을 갖춘 국가 Top10 2019-01-24 294
3157 이용민 어르신 가족, 이은영님 찾습니다. 2019-01-23 68
3156 예술로 승화시킨 회 한 접시 (1) 2019-01-19 290
3155 날로 발전하는 의학 : 하반신마비 환자들에게 희소식 2019-01-19 70
3154 문신은 이럴 때 하는고얌~ 2019-01-19 90
3153 철자법 공부 합시다 2019-01-17 8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