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세계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 44세 나이로 지다

작성자 : 1心
2018.09.12 20:52 (177.***.235.***) (조회 160)

<셋째를 임신했을 당시, 남편과 두 딸과 함께 동화책을 읽는 중이다>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세 자녀를 낳아 ‘세계에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로 주목 받아온 여성이 유감스럽게도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켄터키 주 출신의 스테이시 헤럴드가 사랑하는 남편 윌(35)과

두 딸 카테리(11)와 마크야(10), 아들 말라키(8)를 뒤로하고 떠났다고 전했다.

키가 4피트 2인치(약 71cm)에 불과한 스테이시는 골형성부전증(Osteogenisis Imperfecta)이란

희귀 유전 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이는 특별한 원인 없이도 뼈가 쉽게 부러지는 선천성 질환으로 발육부전과 청각 손실,

심할 경우 호흡기에 문제를 일으켜 생존율이 높지 않은 병이다.

그녀는 2000년에 만난 남편과 4년의 열애 끝에 결혼해 두 딸을 낳았다.

그리고 10년 전 ‘뱃속의 아기가 자라서 엄마의 폐와 심장을 으스러뜨려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는 의사의 충고에도

셋째 아이를 출산해 전 세계에 화제가 됐다.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들은 몸무게가 1.18kg에 불과한 미숙아였지만, 출산 당시 스테이시는 “내가 본 아이 중 가장

아름답고 완벽하다”며 “평생 아들 곁에 있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그녀는 휠체어 신세를 져야하는

불편한 몸으로 아이들을 목욕시키거나 기저귀를 갈아주는 등 육아에 적극 관여했다.

그러다 부부는 곧 자신들의 바람과 달리 장녀 카테리와 막내 말라키가 엄마의 건강상태를 그대로 물려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스테이시는 절망하지 않았다.

자신이 현실을 직시하고 세상의 편견과 싸워온 것처럼 아이들도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거라 믿었다.

남편과 함께 가능한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지지할 생각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음에 감사해하던 스테이시는 결국 병마와의 싸움에서 이기지 못하고 최근 눈을 감았다.

생전에 “온갖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엄마가 된다는 것이 좋았다.

아이를 낳을 수 있었던 것, 그리고 태어난 아이들 모두 내게는 ‘기적’”이라는 말을 남긴 그녀는 세상을 향해 진정한 모성애가 무엇인지를 보여주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912601012

덧글 1 개
1心
18.09.12 20:55:16
엄마의 모성애는 대단하긴 하지만... 자녀들도 같은 고통을 겪어야 할 것을 생각하면 아이 가지는 것도 고려해야...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300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81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268
2973 요즘 초등학교 시험문제라 합니다. 01:54 18
2972 피라미드 실제 크기 비교 01:15 18
2971 사진작가 홍우림,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2018 국제 사진 공모전>에서 수상 2018-10-18 50
2970 [삼성테크데이] 반도체, 적수는 없다…초격차 삼성 재입증 2018-10-18 28
2969 프란츠스코 교황, 평양초청 수락 (1) 2018-10-18 49
2968 문 대통령, 한불 우정콘서트 관람…BTS 단 두 곡으로 무대 완전장악 2018-10-18 152
2967 알파고 근황 (1) 2018-10-18 128
2966 무료 성격유형 테스트 재미로 해보아요~~ 2018-10-17 63
2965 눈건강 지키자구요! 2018-10-17 127
2964 아마존 강에서 함부로 오줌싸면 안되는 이유 (1) 2018-10-16 71
2963 정면사진 안찍는 사람 의심해봐야 하는 이유 2018-10-16 67
2962 김창호 히말라야 원정대 9명 시신 발견…강풍 휩쓸려 추락 2018-10-13 85
2961 얼룩 지우기 팁모음 2018-10-13 124
2960 BBC에서 제작한 한국 관련 다큐멘터리 2018-10-13 111
2959 애플스토어가 17년 지켜온 철학 2018-10-12 109
2958 3D 프린터로 만든 위스키 얼음 2018-10-12 118
2957 인생의 진리 글귀 2018-10-11 112
2956 미국 지하철 공식 세계 4대 언어에 한글 지정 2018-10-11 104
2955 존엄사법 시행후 연명치료중단 2만명 넘어 , 미국도 가능 2018-10-11 101
2954 누구든 찍히면 사라진다, 실종인민공화국 (1) 2018-10-10 114
2953 5~74살에게 물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부모님의 말은?" 2018-10-10 110
2952 모두가 오해하고 있다. '한글날'이지 '한국어날'이 아니다. 2018-10-10 116
2951 일생의 운을 다쓴 운전자 2018-10-10 123
2950 오늘은 한글날!... 2018-10-09 135
2949 디즈니 랜드에서 아이를 대하는 인형탈 직원 클라스 (1) 2018-10-09 126
2948 브라질 대통령 선거 투표, 지도상으로 확인하기 (1) 2018-10-09 207
2947 2018 대선은 2차 투표로 결정 (1) 2018-10-08 134
2946 당신이 키워.. 젖먹이 두 자녀 집앞에 방치한 20대 부부 2018-10-08 122
2945 아이티 북부서 규모 5.9 지진..최소 11명 사망·100여명 부상 2018-10-08 115
2944 갤노트9, 美서 아이폰XS 제치고 소비자 평가 1위 2018-10-07 123
2943 [추억] 오래전 미니스커트 단속 2018-10-06 114
2942 "해운대 음주운전 블랙박스보니..혀가 배배 꼬여있어" 2018-10-06 112
2941 샌프란시스코가 `결연 파기` 오사카에 따끔한 일침을 날렸다 2018-10-06 115
2940 그림으로 보는 진실들 2018-10-06 11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