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세계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 44세 나이로 지다

작성자 : 1心
2018.09.12 20:52 (177.***.235.***) (조회 172)

<셋째를 임신했을 당시, 남편과 두 딸과 함께 동화책을 읽는 중이다>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세 자녀를 낳아 ‘세계에서 가장 작지만 강인한 엄마’로 주목 받아온 여성이 유감스럽게도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켄터키 주 출신의 스테이시 헤럴드가 사랑하는 남편 윌(35)과

두 딸 카테리(11)와 마크야(10), 아들 말라키(8)를 뒤로하고 떠났다고 전했다.

키가 4피트 2인치(약 71cm)에 불과한 스테이시는 골형성부전증(Osteogenisis Imperfecta)이란

희귀 유전 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이는 특별한 원인 없이도 뼈가 쉽게 부러지는 선천성 질환으로 발육부전과 청각 손실,

심할 경우 호흡기에 문제를 일으켜 생존율이 높지 않은 병이다.

그녀는 2000년에 만난 남편과 4년의 열애 끝에 결혼해 두 딸을 낳았다.

그리고 10년 전 ‘뱃속의 아기가 자라서 엄마의 폐와 심장을 으스러뜨려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는 의사의 충고에도

셋째 아이를 출산해 전 세계에 화제가 됐다.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들은 몸무게가 1.18kg에 불과한 미숙아였지만, 출산 당시 스테이시는 “내가 본 아이 중 가장

아름답고 완벽하다”며 “평생 아들 곁에 있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그녀는 휠체어 신세를 져야하는

불편한 몸으로 아이들을 목욕시키거나 기저귀를 갈아주는 등 육아에 적극 관여했다.

그러다 부부는 곧 자신들의 바람과 달리 장녀 카테리와 막내 말라키가 엄마의 건강상태를 그대로 물려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스테이시는 절망하지 않았다.

자신이 현실을 직시하고 세상의 편견과 싸워온 것처럼 아이들도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거라 믿었다.

남편과 함께 가능한 최선을 다해 아이들을 지지할 생각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음에 감사해하던 스테이시는 결국 병마와의 싸움에서 이기지 못하고 최근 눈을 감았다.

생전에 “온갖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엄마가 된다는 것이 좋았다.

아이를 낳을 수 있었던 것, 그리고 태어난 아이들 모두 내게는 ‘기적’”이라는 말을 남긴 그녀는 세상을 향해 진정한 모성애가 무엇인지를 보여주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912601012

덧글 1 개
1心
18.09.12 20:55:16
엄마의 모성애는 대단하긴 하지만... 자녀들도 같은 고통을 겪어야 할 것을 생각하면 아이 가지는 것도 고려해야...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351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913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316
3069 (쓸데없이) 세상에서 가장 비싼 물 2018-12-08 22
3068 어마어마한 베스킨 라빈스의 상속을 거부했던 외아들 존 로빈스 (1) 2018-12-08 23
3067 한국 대게집 사장님의 정성 2018-12-08 19
3066 동료 결혼식 참석했던 인천 소방관들, 식장 인근 화재 진압 2018-12-08 17
3065 깨진 치아 복원 2018-12-04 109
3064 남 북 해외 공동사진전 <평양이온다> 2018-12-03 36
3063 한눈에 보는 띠별 궁합 2018-12-03 47
3062 인스타 사진 다 믿으면 안되염 ㅎ 2018-12-03 43
3061 알아두면 좋을 재밌는 심리효과들 2018-12-01 134
3060 “내가 지켜줄게”…세탁기 속 절친 곰인형 지키는 반려견 2018-12-01 133
3059 치매 父 버린 비정한 딸, 하지만 아빠는 딸 이름만 기억했다 (1) 2018-12-01 180
3058 마크롱 `약탈 문화재 반환` 속도내자 찔리는 유럽 `당황` (1) 2018-11-29 133
3057 가을 한정 피카츄 2018-11-29 183
3056 장의사 레전드..궁하면 통한다는... (2) 2018-11-29 127
3055 시간별로 보는 달걀 삶기 (1) 2018-11-29 108
3054 브라질 북부, 2억개의 흰개미 언덕 발견 2018-11-29 123
3053 행글라이더 타면서 벨트착용이 제데로 안되어 아찔했던 순간 동영상 (2) 2018-11-28 162
3052 정자 수 적은 男의 공통점, 임신 때 아버지가.. (1) 2018-11-27 178
3051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 1) 2018-11-27 54
3050 여보, 애들 자요, 우리 간만에..... (1) 2018-11-27 222
3049 85세인 내가 사는 이유 (1) 2018-11-26 158
3048 아라비안 숫자에 감춰진 비밀 (1) 2018-11-26 124
3047 정자 끌어다 난자에게 데려다 주는 로봇 2018-11-26 105
3046 치아 착색을 제일 많이 유발하는 음식 2018-11-26 105
3045 수돗물· 맥주· 천일염의 미세플라스틱 혈액까지 파고든다 2018-11-26 103
3044 유엔 안보리, 남북철도 연결 북한 내 공동조사, 대북제재 면제 인정 2018-11-24 241
3043 USB 세계 첫 개발…공대 하나가 이스라엘 먹여살린다 2018-11-24 206
3042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플렉스, 200만원대에 출시 2018-11-24 168
3041 은밀한 야밤에 벌어지는 아생동물들의 일상 2018-11-24 80
3040 안전벨트의 중요성 2018-11-24 116
3039 질문 하나로 납치범 퇴치한 11세 美 소녀 (2) 2018-11-23 225
3038 드라마 도깨비’ 속 로또 번호, 대만 복권 1등 번호와 일치 ‘화제’ 2018-11-23 119
3037 요즘 한국에서 새로 짓는 비싼 아파트들에 사용한다는 유리 2018-11-23 146
3036 20억명의 식수원, `티베트 빙하`의 눈물.. 북극곰보다 사람이 더 위험 2018-11-23 12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