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어릴 적 각각 입양된 한인 남매..34년 만에 미국서 재회

작성자 : sens
2018.09.22 20:13 (177.***.243.***) (조회 168)



   입력 2018.09.22. 13:26 수정 2018.09.22. 13:41 

[서울신문 나우뉴스]

추석을 앞두고 머나먼 미국에서 어린시절 각각 입양된 한인 남매가 극적으로 만난 기적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한인 입양아인 르네 알란코(38)와 저스틴 크랙트(36)가 지난 주 오리건 주 포틀랜드 공항에서 34년 만에 만났다고 보도했다.

저스틴(왼쪽)과 르네의 입양 당시 사진

만나자마자 서로를 얼싸안고 기쁨과 감동의 눈물을 흘린 이들 남매에 얽힌 사연은 지난 198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살의 사내 아이였던 저스틴은 3월 23일 저녁 서울 용산의 극장 앞에서 버려진 채 발견됐다. 또 다음날인 24일에는 저스틴이 버려진 인근 지역 시장 앞에서 4살 소녀인 르네가 홀로 버려진 채 발견됐다. 당시 르네의 호주머니에는 1000원의 돈과 함께 '아이는 부모가 없다. 경찰을 통해 고아원으로 보내달라'는 쪽지가 들어있었다.

이렇게 부모에게 버림받은 남매는 이후 서로의 존재도 모른 채 각각 미국의 가정으로 입양됐다. 저스틴은 오리건 주 세일럼의 한 가정에, 르네는 동생과 약 1000km 떨어진 캘리포니아 주 마린 카운티에서 살게된 것이다.

공항에서 34년 만에 만난 남매

그로부터 20여 년이 흐른 지난 2008년 누나 르네가 먼저 혈육 찾기에 나섰다. 입양서류에 남아있는 이름을 단서로 아버지로 추정되는 사람들에게 200통 이상의 편지를 보냈으며 한국도 직접 찾아왔으나 결국 가족을 찾는데 실패했다. 이렇게 친부모와 남동생의 존재도 모른 채 오랜시간을 살아온 르네에게 기적같은 소식이 전해진 것은 최근이었다. 미국의 유전자검사기업인 23앤드미(23andMe)에서 친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게된 것이다.

지난 2014년 동생 저스틴이 혹시나 있을지 모르는 혈육을 찾고자 23앤드미의 DNA 검사를 받았고, 지난 여름 르네가 건강상의 문제로 이곳에서 검사를 받은 것이 계기가 된 것이었다. 이렇게 34년을 돌고돌아 이역만리 땅에서 재회한 남매는 기쁨과 또 감동의 눈물을 서로 닦았다.

르네는 "동생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 꿈에도 생각치 못했다"면서 "정말 놀랍고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동생 저스틴도 "항상 세상에는 나 혼자 뿐이라 생각했다"면서 34년 만에 만난 누나를 꼭 끌어안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94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6,12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633
3372 열대과일 `리치` 먹은 어린이 집단사망…식약처 공식 경고 2019-06-18 160
3371 다 맞추면 상위 8%의 눈 (3) 2019-06-18 221
3370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브라질협의회, 해외 자문위원 후보자 추천 안내 2019-06-14 47
3369 전속력 구출 현대상선, 호르무즈서 피격 유조선 선원 23명 구조 2019-06-14 40
3368 中國에 굴복하는 명품 2019-06-13 51
3367 40년 넘게 남자로 살아온 엄마 2019-06-10 59
3366 [영화] 포드 v 페라리 - 공식 예고편 2019-06-08 40
3365 § 최용준 한인회장과 Kowin, 브라질 미쉘리 영부인 만나 한복 전달.. 2019-06-07 75
3364 버리는 커피찌꺼기로 바이오원유 만든다 2019-06-06 171
3363 다저스 100년 역사에 처음…류현진 활약에 레전드 강제 소환 2019-06-06 50
3362 한국 건강보험 이용 까다로워졌다 2019-06-05 106
3361 중국에 부메랑이 된 희토류 2019-06-04 63
3360 상어에게 공격받는 딸 맨손으로 구출한 아버지 (1) 2019-06-04 210
3359 이산화탄소 녹여 전기와 수소 얻는다…1년 내 상용화 기대 (1) 2019-06-04 190
3358 'ERA 0.59' 류현진, 5월 이달의 투수 선정 2019-06-04 59
3357 [영화 예고편] 람보 5 : 라스트 블러드 (2) 2019-06-03 81
3356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돼지 씨몰살 .. 2019-06-03 244
3355 美 비자 신청 때 SNS 계정 · 이메일 주소 제출해라 2019-06-03 50
3354 영국 셰프가 말하는 한국인의 마늘 사용법 2019-06-01 185
3353 시즌 8승 류현진 오늘 체인지업은 올시즌 최고였다 2019-05-31 36
3352 우승하고 트로피 뺏긴 한국 U-18 축구대표팀 2019-05-31 133
3351 나라별 유명한 초콜릿들 2019-05-31 64
3350 전세계를 해킹한 화웨이 통신 장비 2019-05-31 214
3349 야구공 만드는 과정 2019-05-31 50
3348 이번 생의 운을 다 쓴 남자~~~영상주의~~~ 2019-05-31 51
3347 미셸 위, 한국 여자 골퍼 비하 발언에 발끈..사과 받아내 2019-05-30 230
3346 성격테스트 2019-05-29 201
3345 인천 13,000원짜리 수박 냉면 2019-05-29 69
3344 신인모델 김칠두 2019-05-28 242
3343 [인터뷰]김덕용 회장.. 화웨이에 절대 우리 제품을 안 주는 이유는요 (1) 2019-05-27 99
3342 무오류 주석 시진핑의 배수진 ㅡㅡ? (1) 2019-05-27 81
3341 [미국 야구] 잘 던지고 잘 때리고…‘베이브 류스’ 류현진 2019-05-27 46
3340 중국에서 기증한 안중근의사 동상 2019-05-27 168
3339 잘 알려지지 않은 뜻밖의 기능들 2019-05-25 8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