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어릴 적 각각 입양된 한인 남매..34년 만에 미국서 재회

작성자 : sens
2018.09.22 20:13 (177.***.243.***) (조회 149)



   입력 2018.09.22. 13:26 수정 2018.09.22. 13:41 

[서울신문 나우뉴스]

추석을 앞두고 머나먼 미국에서 어린시절 각각 입양된 한인 남매가 극적으로 만난 기적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한인 입양아인 르네 알란코(38)와 저스틴 크랙트(36)가 지난 주 오리건 주 포틀랜드 공항에서 34년 만에 만났다고 보도했다.

저스틴(왼쪽)과 르네의 입양 당시 사진

만나자마자 서로를 얼싸안고 기쁨과 감동의 눈물을 흘린 이들 남매에 얽힌 사연은 지난 198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살의 사내 아이였던 저스틴은 3월 23일 저녁 서울 용산의 극장 앞에서 버려진 채 발견됐다. 또 다음날인 24일에는 저스틴이 버려진 인근 지역 시장 앞에서 4살 소녀인 르네가 홀로 버려진 채 발견됐다. 당시 르네의 호주머니에는 1000원의 돈과 함께 '아이는 부모가 없다. 경찰을 통해 고아원으로 보내달라'는 쪽지가 들어있었다.

이렇게 부모에게 버림받은 남매는 이후 서로의 존재도 모른 채 각각 미국의 가정으로 입양됐다. 저스틴은 오리건 주 세일럼의 한 가정에, 르네는 동생과 약 1000km 떨어진 캘리포니아 주 마린 카운티에서 살게된 것이다.

공항에서 34년 만에 만난 남매

그로부터 20여 년이 흐른 지난 2008년 누나 르네가 먼저 혈육 찾기에 나섰다. 입양서류에 남아있는 이름을 단서로 아버지로 추정되는 사람들에게 200통 이상의 편지를 보냈으며 한국도 직접 찾아왔으나 결국 가족을 찾는데 실패했다. 이렇게 친부모와 남동생의 존재도 모른 채 오랜시간을 살아온 르네에게 기적같은 소식이 전해진 것은 최근이었다. 미국의 유전자검사기업인 23앤드미(23andMe)에서 친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게된 것이다.

지난 2014년 동생 저스틴이 혹시나 있을지 모르는 혈육을 찾고자 23앤드미의 DNA 검사를 받았고, 지난 여름 르네가 건강상의 문제로 이곳에서 검사를 받은 것이 계기가 된 것이었다. 이렇게 34년을 돌고돌아 이역만리 땅에서 재회한 남매는 기쁨과 또 감동의 눈물을 서로 닦았다.

르네는 "동생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 꿈에도 생각치 못했다"면서 "정말 놀랍고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동생 저스틴도 "항상 세상에는 나 혼자 뿐이라 생각했다"면서 34년 만에 만난 누나를 꼭 끌어안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497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5,137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457
3186 하늘에서 본 두바이 08:24 2
3185 우리나라가 의외로 세계 1등하는 분야 (1) 06:20 11
3184 지진이 무서운 이유 06:11 10
3183 응급실로 직행한 시내버스 (1) 06:05 10
3182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문자 2019-02-14 185
3181 의사·건강검진 멀리하라…항암제·수술·약은 독 2019-02-13 54
3180 단발이 어울리는지 안 어울리는지 테스트하는 방법 2019-02-12 219
3179 서울사투리가 있다구? (1) 2019-02-11 142
3178 NASA가 한국에 와서 연구하는 이유 2019-02-09 119
3177 새끼 잃은 ‘어미 돌고래’…뉴질랜드가 그들을 배려하는 법 2019-02-09 45
3176 순간 순발력으로 여자친구 구하는 남친 2019-02-09 56
3175 “100세 이상만 담배 살 수 있다” 美 하와이 초강력 금연법 추진 (1) 2019-02-09 140
3174 도로에 쏟아진 소주 6백 병…시민들 수거로 5분 만에 해소 (1) 2019-02-08 95
3173 인사의글 : 저희 아버님 (故)허명종 장로님의 장례식을 잘 마치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2019-02-08 68
3172 헤어지기 싫어 ㅠㅠ 2019-02-08 42
3171 용산 아이맥스 영화관의 위엄 2019-02-08 37
3170 2월 17일부로 썸머타임 해제 (1) 2019-02-07 59
3169 어디든 들어 갈 수 있는 형광 조끼의 위력 2019-02-07 125
3168 트럼프·김정은, 27일부터 \'1박2일\' 베트남서 만난다…다낭 유력(종합2보… 2019-02-06 26
3167 ▶◀ 부고 알림 : 허명종님 소천 (3) 2019-02-06 146
3166 치아 치료가 아픈 이유 2019-02-04 41
3165 다음달 5G폰 나온다...퍼스트 무버 현실화 2019-01-30 51
3164 †. 모든 것은 주님의 영광을 위하여. 2019-01-30 60
3163 실종 이틀만에 발견된 3살 남아, 숲속에서 보호해준 동물의 정체 2019-01-28 66
3162 차 빼서 돌리기 ㅎㄷㄷ 2019-01-28 74
3161 모든 이에게 똑같은 세상일 수 없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말 2019-01-28 65
3160 기내식의 비밀...단짠 케이크 맛이 없는 이유 2019-01-28 194
3159 미리보는 가까운 미래의 자동차들.. 2019-01-25 65
3158 전 세계 최고의 지하철 시스템을 갖춘 국가 Top10 2019-01-24 294
3157 이용민 어르신 가족, 이은영님 찾습니다. 2019-01-23 68
3156 예술로 승화시킨 회 한 접시 (1) 2019-01-19 290
3155 날로 발전하는 의학 : 하반신마비 환자들에게 희소식 2019-01-19 70
3154 문신은 이럴 때 하는고얌~ 2019-01-19 90
3153 철자법 공부 합시다 2019-01-17 8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