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어릴 적 각각 입양된 한인 남매..34년 만에 미국서 재회

작성자 : sens
2018.09.22 20:13 (177.***.243.***) (조회 118)



   입력 2018.09.22. 13:26 수정 2018.09.22. 13:41 

[서울신문 나우뉴스]

추석을 앞두고 머나먼 미국에서 어린시절 각각 입양된 한인 남매가 극적으로 만난 기적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한인 입양아인 르네 알란코(38)와 저스틴 크랙트(36)가 지난 주 오리건 주 포틀랜드 공항에서 34년 만에 만났다고 보도했다.

저스틴(왼쪽)과 르네의 입양 당시 사진

만나자마자 서로를 얼싸안고 기쁨과 감동의 눈물을 흘린 이들 남매에 얽힌 사연은 지난 198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살의 사내 아이였던 저스틴은 3월 23일 저녁 서울 용산의 극장 앞에서 버려진 채 발견됐다. 또 다음날인 24일에는 저스틴이 버려진 인근 지역 시장 앞에서 4살 소녀인 르네가 홀로 버려진 채 발견됐다. 당시 르네의 호주머니에는 1000원의 돈과 함께 '아이는 부모가 없다. 경찰을 통해 고아원으로 보내달라'는 쪽지가 들어있었다.

이렇게 부모에게 버림받은 남매는 이후 서로의 존재도 모른 채 각각 미국의 가정으로 입양됐다. 저스틴은 오리건 주 세일럼의 한 가정에, 르네는 동생과 약 1000km 떨어진 캘리포니아 주 마린 카운티에서 살게된 것이다.

공항에서 34년 만에 만난 남매

그로부터 20여 년이 흐른 지난 2008년 누나 르네가 먼저 혈육 찾기에 나섰다. 입양서류에 남아있는 이름을 단서로 아버지로 추정되는 사람들에게 200통 이상의 편지를 보냈으며 한국도 직접 찾아왔으나 결국 가족을 찾는데 실패했다. 이렇게 친부모와 남동생의 존재도 모른 채 오랜시간을 살아온 르네에게 기적같은 소식이 전해진 것은 최근이었다. 미국의 유전자검사기업인 23앤드미(23andMe)에서 친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게된 것이다.

지난 2014년 동생 저스틴이 혹시나 있을지 모르는 혈육을 찾고자 23앤드미의 DNA 검사를 받았고, 지난 여름 르네가 건강상의 문제로 이곳에서 검사를 받은 것이 계기가 된 것이었다. 이렇게 34년을 돌고돌아 이역만리 땅에서 재회한 남매는 기쁨과 또 감동의 눈물을 서로 닦았다.

르네는 "동생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 꿈에도 생각치 못했다"면서 "정말 놀랍고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동생 저스틴도 "항상 세상에는 나 혼자 뿐이라 생각했다"면서 34년 만에 만난 누나를 꼭 끌어안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300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4,81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268
2973 요즘 초등학교 시험문제라 합니다. 01:54 18
2972 피라미드 실제 크기 비교 01:15 18
2971 사진작가 홍우림,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2018 국제 사진 공모전>에서 수상 2018-10-18 41
2970 [삼성테크데이] 반도체, 적수는 없다…초격차 삼성 재입증 2018-10-18 28
2969 프란츠스코 교황, 평양초청 수락 (1) 2018-10-18 49
2968 문 대통령, 한불 우정콘서트 관람…BTS 단 두 곡으로 무대 완전장악 2018-10-18 150
2967 알파고 근황 (1) 2018-10-18 127
2966 무료 성격유형 테스트 재미로 해보아요~~ 2018-10-17 63
2965 눈건강 지키자구요! 2018-10-17 127
2964 아마존 강에서 함부로 오줌싸면 안되는 이유 (1) 2018-10-16 71
2963 정면사진 안찍는 사람 의심해봐야 하는 이유 2018-10-16 67
2962 김창호 히말라야 원정대 9명 시신 발견…강풍 휩쓸려 추락 2018-10-13 85
2961 얼룩 지우기 팁모음 2018-10-13 124
2960 BBC에서 제작한 한국 관련 다큐멘터리 2018-10-13 111
2959 애플스토어가 17년 지켜온 철학 2018-10-12 109
2958 3D 프린터로 만든 위스키 얼음 2018-10-12 118
2957 인생의 진리 글귀 2018-10-11 112
2956 미국 지하철 공식 세계 4대 언어에 한글 지정 2018-10-11 104
2955 존엄사법 시행후 연명치료중단 2만명 넘어 , 미국도 가능 2018-10-11 101
2954 누구든 찍히면 사라진다, 실종인민공화국 (1) 2018-10-10 114
2953 5~74살에게 물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부모님의 말은?" 2018-10-10 110
2952 모두가 오해하고 있다. '한글날'이지 '한국어날'이 아니다. 2018-10-10 116
2951 일생의 운을 다쓴 운전자 2018-10-10 123
2950 오늘은 한글날!... 2018-10-09 135
2949 디즈니 랜드에서 아이를 대하는 인형탈 직원 클라스 (1) 2018-10-09 126
2948 브라질 대통령 선거 투표, 지도상으로 확인하기 (1) 2018-10-09 207
2947 2018 대선은 2차 투표로 결정 (1) 2018-10-08 134
2946 당신이 키워.. 젖먹이 두 자녀 집앞에 방치한 20대 부부 2018-10-08 122
2945 아이티 북부서 규모 5.9 지진..최소 11명 사망·100여명 부상 2018-10-08 115
2944 갤노트9, 美서 아이폰XS 제치고 소비자 평가 1위 2018-10-07 123
2943 [추억] 오래전 미니스커트 단속 2018-10-06 114
2942 "해운대 음주운전 블랙박스보니..혀가 배배 꼬여있어" 2018-10-06 112
2941 샌프란시스코가 `결연 파기` 오사카에 따끔한 일침을 날렸다 2018-10-06 115
2940 그림으로 보는 진실들 2018-10-06 11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