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새끼 잃은 ‘어미 돌고래’…뉴질랜드가 그들을 배려하는 법

작성자 : sens
2019.02.09 05:09 (177.***.40.***) (조회 106)


     

▲ 지난달 말부터 뉴질랜드 북섬에서 목격되고 있는 죽은 새끼를 업고 다니는 어미 돌고래의 모습


이달 초 뉴질랜드 환경 당국(Department of Conservation)은 특별한 보도자료를 냈다.
뉴질랜드 북섬 최북단 아일랜즈 만에 죽은 새끼 돌고래와 그 새끼를 이고 다니는 어미가 있으니 근처에 가게 되는 배들은 각별히 배려해달라는 '당부'였다.

남반구의 뉴질랜드는 지금 여름이다. 가을로 접어드는 길목에서 한창 관광객들로 붐빌 시기 낚시와 세일링, 그리고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명한 아일랜즈 만에도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온다. 특히 이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활동 가운데 하나가 바로 바다에서 보트를 타고 돌고래를 구경하는 일(dolphin cruises)이다.

죽은 새끼를 이고 헤엄치는 어미 돌고래가 처음 발견된 건 지난달 29일. 새끼는 사산된 것으로 보이지만, 어미는 새끼의 죽음을 인정하지 못하는 듯 며칠째 사체를 이고 다니며 울음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에 뉴질랜드 환경 당국은 홈페이지는 물론 각종 SNS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뉴질랜드 환경 당국이 트위터에 올린 글과 사진
"어미 돌고래는 새끼를 잃어서 슬퍼하고 있고 따라서 어미에게는 시간과 공간이 필요합니다. 아일랜즈 만은 특히 지금 같은 여름철에는 많은 물놀이객들로 붐빕니다. 하지만 이 돌고래에게는 새끼를 잃은 슬픔을 이겨내는 동안 각별한 공간과 감정적 배려가 필요합니다."라는 내용이다.

환경 당국 관계자 캐서린 피터즈 박사는 그러면서 "어떤 돌고래가 그 돌고래인지 잘 모르겠다면 아예 아일랜즈 만 모든 돌고래떼를 멀리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여름철은 돌고래들이 새끼를 낳는 시기이기 때문에 어미 돌고래들이 계속해서 어떠한 환경적 방해를 받게 된다면 어미와 새끼에게 꼭 필요한 행동을 할 수 없을 우려도 있기 때문에 당국이 직접 나선 것이다.

뉴질랜드 환경 당국은 그러면서 <돌고래 관광 수칙>도 명시했다.

보트에 타고 있을 경우> 1. 타페카 포인트 근처에서는 특히 돌고래떼에 유의할 것 2. 돌고래에 접근할 때는 옆이나 뒤쪽에서 접근할 것 3. 보트는 천천히 그리고 조용히 움직일 것 4. 돌고래떼로부터 300m 반경 내에 석 대 이상의 보트가 있을 때는 다음 차례를 기다릴 것 4. 절대 돌고래의 길을 막거나 돌고래떼를 갈라놓거나 특히 어미와 새끼들을 떼어놓지 말 것 5. 모터를 끄고 돌고래들에게 충분한 공간을 줄 것-그래야 돌고래들이 고기를 잡거나 새끼를 돌보는 등 중요한 행동을 하는 데 방해받지 않을 수 있으므로 6. 어미와 새끼 돌고래들에게는 각별히 더 넓은 공간을 배려할 것 7. 성인 돌고래보다 절반 이상 작은 돌고래를 발견하면 보트를 어미와 새끼로부터 100m 이상 거리를 두고 떨어져 세울 것 8. 낮 11시 반부터 오후 1시 반 사이에는 돌고래들에게 휴식 시간을 줄 것-이 시간대에는 절대로 돌고래들에게 가까이 가지 말 것 등이다.

이번에 발견된 새끼 잃은 어미 돌고래의 경우 헤엄 치는 도중에 계속 새끼를 떨어뜨리면서도 다시 헤엄쳐 돌아와서 이고 헤엄치기를 반복하는 모습이 목격되곤 했는데 이처럼 어미 고래가 죽은 새끼를 여러 날 동안 이고 다니는 게 목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보다 더 앞서 북태평양에서는 범고래 한 마리가 2주가 넘도록 죽은 새끼를 이고 다니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위 사진)

고래 전문가들은 고래들의 이러한 행동이 '깊은 슬픔을 표현하고 죽은 고래를 추모하는 방식'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특히 자식을 잃은 어미의 경우는 사산된 새끼를 이마에 짊어지고 물 밖으로 내보이고 다님으로써 나름의 '장례 의식'을 치른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또 고래의 90%가 인간과 마찬가지로 가족이나 친구의 죽음에 슬픔을 느낀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 같은 행동은 또, 비록 사체이기는 해도 천적으로부터 지켜주려는 뜻도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분석의 근거로 과학자들은 이런 식의 추모 행위가 여러 차례 목격되었다는 점과 더불어 열네 번의 사례로부터 다음과 같은 추론을 내놓았다.

"이 해양 포유류가 정말로 죽음을 인지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분명히 슬퍼하거나 새끼 또는 친구의 죽음을 인지하지 못해서 또는 받아들일 수 없어서 이와 같은 행동을 하는 것만은 분명한 것 같다. 이유는 사체를 이고 다니는 고래 주변을 종종 다른 고래들이 에워싸고 다니며, 사체는 부패 정도로 보아도 죽은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난 것을 알 수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미가 데리고 다니기 때문이다"

비록 동물이지만 어미 고래가 죽은 새끼 고래를 기리는 방식, 그리고 환경에 대한 배려의 측면에서 선진국이라는 뉴질랜드가 그런 고래를 마치 사람처럼 배려하는 방식에 가슴 뭉클하다는 의견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잇따르고 있다.

양영은 기자 ( yeyang@kbs.co.kr)

https://www.missyusa.com/mainpage/boards/board_read.asp?section=talk&idx=5363417&id=talk9&page=1&ref=133140&step=1&level=0&key_field=&key_word=&mypost=0&category=0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4,099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6,419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765
3456 경찰, 일본 여성 위협·폭행 30대 남성 신병 확보 2019-08-24 218
3455 삼성 부품 빼는 애플…애플 돕겠다는 트럼프 (2) 2019-08-22 44
3454 갤노트 10 - S펜 허공에 돌리면 카메라 줌 인, 올리면 볼륨 커져 2019-08-22 21
3453 Coaf 수장 Roberto Leonel의 퇴출과 함께 신뢰를 잃어버리게 된 볼소나로 대통령... 2019-08-22 139
3452 韓·이스라엘 FTA 체결…자동차 등 관세 면제 혜택 2019-08-21 30
3451 미국의 정당방위 2019-08-20 220
3450 안젤리나 졸리, 큰아들 연세대 입학준비차 18일 입국… 2019-08-20 35
3449 [한인회 알림] 무료 건강 검진 및 여러 활동이 있습니다. 2019-08-20 151
3448 영국 엘리자베스 2세가 사망하면 ㅡㅡ? 2019-08-20 151
3447 미국인 감독 매튜 독도는 당연히 한국 땅인데···시위 보고 놀라 [독도 다큐영화] 찍었다 2019-08-19 132
3446 [한인사회 동정] 한인복지회 파라과이에 진료를 다녀오다 2019-08-19 150
3445 [한인회 알림] 제 74주년 8.15광복절 경축식에 초청합니다. 2019-08-14 124
3444 [한국일보] 탈 일본 셀트리온.. 일본 수입 원부자재 20종 전면 교체한다 (4) 2019-08-14 109
3443 기아자동차 새 로고 디자인 2019-08-14 57
3442 우연인가? 의도적인가?…욱일기 빼닮은 유엔참전기념탑 (1) 2019-08-14 146
3441 매일 면봉으로 귀 파다가 죽을뻔한 女.. ? 2019-08-13 45
3440 "일본이 한글 보급해줘" DHC 혐한 방송 보니... / YTN 2019-08-13 38
3439 정부, '일본 백색국가 제외' 결정...다음 달 중 시행 / KBS뉴스(News) 2019-08-13 24
3438 8억 달러 내세우며, 족쇄 채운 일본…실체 파헤쳐보니 2019-08-13 33
3437 연필심으로 만든 왕좌의 게임 2019-08-12 119
3436 트럼프 비판 칼럼 내고 사표 쓴 한국계 美외교관 (1) 2019-08-10 185
3435 서울대 연구팀이 최초로 위안부 학살 영상 찾아냄. 드디어 증거 발견. 2019-08-08 72
3434 17년 이상 해외거주 복수국적자 구제 2019-08-07 72
3433 아베, 국내 돌파구 못 찾아 해외에 적 만들어 일본 참의원 발언 눈길 2019-08-05 55
3432 과학 두뇌 카이스트 교수 100명, 경제보복 159개 소재·부품 기술지원 착수 2019-08-05 31
3431 일본서 열리는 국제대회 보이콧한 미스코리아 2019-08-05 46
3430 단식으로 생을 마감한 자연주의자 스코트 니어링 2019-08-05 52
3429 일본을 화들짝 놀라게 할 만한 소식이 오늘 한국에서 들려왔다 2019-08-05 69
3428 일본 핵재앙, 무슨 올림픽! 美유력 주간지 경고 (2) 2019-08-05 145
3427 브라질 한인 여러분 일제 불매운동에 동참합시다. (2) 2019-08-03 238
3426 (한글번역자막,911 통화 녹음) 가족이 모두 탄 채로 급발진 해버린 차량... 2019-08-02 255
3425 내가 선호하는 스테이크 굽기는 몇 분? 2019-08-02 195
3424 펌) 엔지니어 입장에서 본 일본의 도발 (1) 2019-07-31 76
3423 반도체 소재 대체 두달이면 된다. 여름 휴가를 못가는게 아쉬울 뿐 2019-07-31 5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