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2분 늦는 바람에 비행기 놓쳐 ‘구사일생’

작성자 : sens
2019.03.14 07:40 (177.***.225.***) (조회 62)


     

▶ 그리스 국적의 남성, 6분 후 추락 비보 접해

▶ “운명은 불가해한 것”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객 149명 전원이 숨진 가운데, 간발의 차로 비행기를 놓쳐 목숨을 구한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아테네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국적의 안토니스 마브로볼루스는 사고 당일인 9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 공항에서 문제의 여객기인 ET302편에 탑승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여행가방을 제때 수령하지 못해 탑승구에 약 2분여 늦게 도착, 비행기를 놓치고 말았다. 비영리단체 ‘국제고형폐기물협회’ 회장인 그는 당시 문제의 여객기를 타고 유엔 환경계획 연례총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는 여객기를 놓친 후 강력 항의했지만, 잠시 뒤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됐다. 자신이 타려던 여객기가 이륙 6분 만에 추락한 것이다. 마브로볼루스는 처음 그 소식을 들었을 때 거짓말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고 편명의 항공권 사진을 업로드하며 이 사연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볼 수도 없고, 불가해한 가는 실 같은 운명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글에 따르면 마브로볼루스는 여객기 추락 소식이 전해진 직후 공항경찰대로 인계돼 신분 확인 절차를 거쳤다. 그가 사고 여객기에 탑승하지 않은 유일한 승객이었기 때문이다.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3,847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5,922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577
3319 § 정관개정위원 권명호가 제안하는 토론용 초안 (V-2) 2019-05-17 45
3318 § 브라질 한인회 정관 (1) 2019-05-17 49
3317 § 한인회의 경영을 통해서 나타난 정관의 구조와 내용의 모순점들 2019-05-17 47
3316 § 현 정관의 한글판과 포어판의 다른 점들 2019-05-17 51
3315 § 정관개정의 이유와 배경 / 방법 2019-05-17 107
3314 국산전기차 디피코 근황. 2019-05-17 128
3313 아들이 죽은후 찾아온 남자 2019-05-16 64
3312 수박 한 입 크기로 자르기 2019-05-16 73
3311 노르웨이의 신박한 오르막 (1) 2019-05-15 136
3310 자궁 안에서 서로 주먹질하던 희귀 ‘단일양막쌍둥이’ 극적 출산 2019-05-14 151
3309 태어나서 처음으로 색깔을 보게 된 사람들 (1) 2019-05-14 193
3308 2억명이 넘게 본 현대자동차 인도광고 (1) 2019-05-14 272
3307 한국 국민성 레전드 사건 (1) 2019-05-10 127
3306 BTS (방탄소년단) - FAKE LOVE - Violin cover by Karolina Protsenko 2019-05-08 148
3305 한국에서 유일하게 남자들 군대가 면제되는 지역 2019-05-08 293
3304 베트남에서 비가 내리면 순식간에 벌어지는 일.. 2019-05-08 107
3303 중국의 극한 알바 2019-05-07 105
3302 착시 메이크업 (1) 2019-05-07 158
3301 어느 입양아의 항변 (1) 2019-05-07 158
3300 6.25 전쟁의 기네스북 기록(참전한게 가치있는 일이었나요?) (1) 2019-05-06 195
3299 조용덕, 김영훈, 한국인 첫 `프랑스최고장인` 선정 2019-05-06 58
3298 요즘은 콜(call) 포비아 세대 2019-05-06 39
3297 알을 지키는 어미새의 모성애... 2019-05-05 51
3296 중국의 붓글씨 장인 2019-05-04 72
3295 A4용지 한 장으로 전 세계인을 사로잡은 남자 (스압 주의) 2019-05-04 66
3294 3D펜 장인이 만든 세상에 단 하나뿐인 피규어 2019-05-04 47
3293 영국인들이 손흥민에 빠진 이유 2019-05-04 184
3292 최근 라면회사들이 출시한 비빔면들 2019-05-03 125
3291 자전거 탄생의 비밀..답은 엉뚱하게도 화산 폭발이었다 2019-05-03 89
3290 엄마 BMW 자동차 몰래 끌고 나갔다 걸린 14살 중학생 아들 (1) 2019-05-03 70
3289 한글의 숨은 공로자(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헐버트) (1) 2019-05-03 128
3288 요즘 아이들은 잘 모르는 음식 2019-05-03 110
3287 150만원짜리 운동화 (1) 2019-05-02 80
3286 중국 만두 전세계 판매량을 이긴 비비고만두 (1) 2019-05-01 197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