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2분 늦는 바람에 비행기 놓쳐 ‘구사일생’

작성자 : sens
2019.03.14 07:40 (177.***.225.***) (조회 81)


     

▶ 그리스 국적의 남성, 6분 후 추락 비보 접해

▶ “운명은 불가해한 것”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객 149명 전원이 숨진 가운데, 간발의 차로 비행기를 놓쳐 목숨을 구한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아테네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국적의 안토니스 마브로볼루스는 사고 당일인 9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 공항에서 문제의 여객기인 ET302편에 탑승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여행가방을 제때 수령하지 못해 탑승구에 약 2분여 늦게 도착, 비행기를 놓치고 말았다. 비영리단체 ‘국제고형폐기물협회’ 회장인 그는 당시 문제의 여객기를 타고 유엔 환경계획 연례총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는 여객기를 놓친 후 강력 항의했지만, 잠시 뒤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됐다. 자신이 타려던 여객기가 이륙 6분 만에 추락한 것이다. 마브로볼루스는 처음 그 소식을 들었을 때 거짓말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고 편명의 항공권 사진을 업로드하며 이 사연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볼 수도 없고, 불가해한 가는 실 같은 운명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글에 따르면 마브로볼루스는 여객기 추락 소식이 전해진 직후 공항경찰대로 인계돼 신분 확인 절차를 거쳤다. 그가 사고 여객기에 탑승하지 않은 유일한 승객이었기 때문이다.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4,028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6,278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721
3401 5300여 년간 얼음 속에 갇혀 있던 사람 2019-07-13 35
3400 중국에서 사업이 어려운 이유 ㅡㅡ;; 2019-07-13 207
3399 러시아, 일 규제 불화수소 한국에 공급 제안 2019-07-12 15
3398 옷 하나 입었을 뿐인데…10㎏ 번쩍 2019-07-12 175
3397 현재 일본 부총리의 가문 클라스 2019-07-11 45
3396 우리가 몰랐던 사실 7가지 2019-07-11 207
3395 홍콩시위대 붙잡는 중국의 신기술 2019-07-11 145
3394 日 제재 완화, 군사용 아니면 반도체 소재 판매 2019-07-10 45
3393 [한인회 알림] 브라질 북동부 극빈층 돕기 켐페인(Michelle영부인과 함께 하는 켐페인) 2019-07-09 152
3392 어제 미국 CA 지진당시 뉴스 앵커... 누가 잘했나 ㅡㅡ? (1) 2019-07-07 103
3391 K팝, 美 주류음악 부상 2019-07-06 61
3390 ▶◀ [부고 알림] 박희성 집사님 소천 (71세) (2) 2019-07-04 185
3389 우리가 몰랐던 이것의 용도는 @@ (1) 2019-07-03 292
3388 기술의 발전 2019-07-02 233
3387 일본이 의장국인데 아베가 G19 정상들에게 또 ‘패싱’ 당했다며 일본서 난리난 영상 2019-07-02 241
3386 로버츠 감독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나간다" 2019-07-01 118
3385 진짜 하고 싶은 일이 있으세요? (1) 2019-07-01 110
3384 책이 없는 서점 (1) 2019-06-28 231
3383 백린탄 사용한 이스라엘군 2019-06-28 141
3382 나이는 숫자에 불과...75세 바디빌더 2019-06-28 69
3381 위챗에 '홍콩시위' 사진을 올리면 겪게 되는 일 2019-06-28 201
3380 나는 몇 살까지 살 수 있을까 2019-06-27 117
3379 감기약에도 들어있는 항콜린제, 치매 위험 50%↑ 2019-06-26 179
3378 § 한인 기독 합창단 찬양 선교의 밤 : 오늘 25일 19:00 (한인 제일 침례교회) 2019-06-25 104
3377 조선시대 은 추출법과 일본 이야기 2019-06-24 195
3376 최부잣집 창고에 숨어있던 백 년 전 문서 2019-06-24 193
3375 차에 들어온 경고등 의미 2019-06-24 170
3374 봉헤찌로에 새로 연 ABA CAFE 식당 소개 (2) 2019-06-22 339
3373 파리 잡는 총으로 연매출 300억원 회사 ,,, 2019-06-21 282
3372 열대과일 `리치` 먹은 어린이 집단사망…식약처 공식 경고 2019-06-18 304
3371 다 맞추면 상위 8%의 눈 (3) 2019-06-18 356
3370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브라질협의회, 해외 자문위원 후보자 추천 안내 2019-06-14 98
3369 전속력 구출 현대상선, 호르무즈서 피격 유조선 선원 23명 구조 2019-06-14 83
3368 中國에 굴복하는 명품 2019-06-13 11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