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2분 늦는 바람에 비행기 놓쳐 ‘구사일생’

작성자 : sens
2019.03.14 07:40 (177.***.225.***) (조회 153)


     

▶ 그리스 국적의 남성, 6분 후 추락 비보 접해

▶ “운명은 불가해한 것”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객 149명 전원이 숨진 가운데, 간발의 차로 비행기를 놓쳐 목숨을 구한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아테네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국적의 안토니스 마브로볼루스는 사고 당일인 9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 공항에서 문제의 여객기인 ET302편에 탑승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여행가방을 제때 수령하지 못해 탑승구에 약 2분여 늦게 도착, 비행기를 놓치고 말았다. 비영리단체 ‘국제고형폐기물협회’ 회장인 그는 당시 문제의 여객기를 타고 유엔 환경계획 연례총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는 여객기를 놓친 후 강력 항의했지만, 잠시 뒤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됐다. 자신이 타려던 여객기가 이륙 6분 만에 추락한 것이다. 마브로볼루스는 처음 그 소식을 들었을 때 거짓말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고 편명의 항공권 사진을 업로드하며 이 사연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볼 수도 없고, 불가해한 가는 실 같은 운명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글에 따르면 마브로볼루스는 여객기 추락 소식이 전해진 직후 공항경찰대로 인계돼 신분 확인 절차를 거쳤다. 그가 사고 여객기에 탑승하지 않은 유일한 승객이었기 때문이다.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5,04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7,234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943
3580 '청정대륙' 중남미 뚫렸다..브라질서 코로나19 첫 확진 2020-02-26 25
3579 트럼프 대통령,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수상 비난…쿨한 북미 배급사 반응 "글 … 2020-02-21 42
3578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 생방송을 촬영한 카메라는 전문기기가 아닌 바로 삼성 S20이었다는 … 2020-02-12 35
3577 미국에 사는 한국인들이 기생충 대박으로 처음겪는 상황 (3) 2020-02-12 77
3576 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S20 플립(접히는 방식) 전격 공개 2020-02-12 26
3575 어린이 앞에선 맥 못추는 신종 코로나..왜? 2020-02-07 33
3574 악수 무시한 트럼프, 펠로시는 면전서 연설원고 찢어버렸다 2020-02-06 32
3573 30만명 보는 미국교재에 한국의 역사가 실리게된 사연 2020-02-05 42
3572 폐렴보다 무섭게 퍼지는 '중국인 혐오'…침 뱉고 출입 막고 막말 2020-02-04 40
3571 현대차 국내 全공장 멈춘다…中 부품 공급 중단 '일파만파' (1) 2020-02-04 37
3570 한국인·중국인 모두 상대국 관광 목적 입국금지…제주도 무사증 입국제도 중단 2020-02-03 35
3569 우한 바이러스는 환자의 대소변에 남아있고 물, 음식으로도 전염 가능성 있어. (1) 2020-02-02 79
3568 신종 코로나보다 치명적 `미국 독감`…넉 달간 8,200명 숨져 2020-02-01 43
3567 '감염의심' 中승객 때문에 6천명 크루즈선내 격리 신세 (1) 2020-01-31 59
3566 후진` 버튼 실수했다고 내리막길에서 엔진이 꺼지는 현대, 기아차 (2) 2020-01-30 57
3565 우한 폐렴' 확진 판정에 12시간…충북 오송에서만 알 수 있다 2020-01-30 38
3564 '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사망에 추모 물결 2020-01-28 30
3563 미국,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경악! 일본기업 상당한 타격 예상! 미국 때문에 사면초가… (1) 2020-01-27 62
3562 우한 폐렴 미국 보도에 '세계의 적'으로 몰릴 중국 상황 2020-01-27 49
3561 국내 '우한 폐렴' 네번째 환자 발생 (1) 2020-01-27 61
3560 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자, 수도권서 이틀간 외부 활동 2020-01-26 45
3559 한국 남자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호주 꺾고 결승 2020-01-23 44
3558 中정부 감염 상황 축소·은폐 의심… 사스 때와 판박이 ['우한 폐렴' 급속 확산] 2020-01-22 42
3557 2020년 36대 브라질한인회 정기총회 2020-01-22 62
3556 현재 영국 시청자들을 열광하게한 한국 복면가왕의 놀라운 전세계 근황 2020-01-21 66
3555 감사의 말씀 2020-01-21 240
3554 난시 테스트 (2) 2020-01-21 235
3553 [신격호 별세] 83엔 들고 유학, 123층 마천루까지…재계 5위 2020-01-20 50
3552 NYT 美대사의 일본 혈통, 그 자체로 한국인 자존심 건들어 (1) 2020-01-18 64
3551 기생충', 아카데미 6개 부문 최종 후보..다시 쓸 韓 영화 새 역사 2020-01-14 68
3550 미스터 트롯, 역대 최고 태권도 퍼포먼스 2020-01-12 32
3549 폭발 위험'다카타 에어백 1000만개 추가 리콜 (2) 2020-01-09 83
3548 트럼프 "대이란 제재…군사력사용 원치않고 평화 끌어안을 준비" 2020-01-09 28
3547 [테헤란르포] "전쟁 시작되나"…불안 속 미국 대응에 촉각 2020-01-08 3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