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한국일보] 탈 일본 셀트리온.. 일본 수입 원부자재 20종 전면 교체한다

작성자 : 한브넷
2019.08.14 20:50 (201.***.230.***) (조회 233)
[단독] '탈 일본' 셀트리온.. 일본 수입 원부자재 20종 전면 교체한다 
신은별 입력 2019.08.14. 04:42 수정 2019.08.14. 07:28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와는 무관, 바이오업계 선도 기업 조치 파장 클 듯 

20190814044233108orls.jpg
국내 최대 바이오 기업 셀트리온이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던 원부자재를 전면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알려졌다. 사진은 홍보 영상 일부. 홈페이지 캡처 

국내 최대 바이오 기업 셀트리온이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던 원부자재를 전면 교체키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배제하며 영향을 받게 되는 전략물자는 아니지만,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어떤 식으로 확대될지 불확실한 만큼 선제적인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탈(脫) 일본’ 방침에 민간이 호응한 것이어서, 대기업과 각 분야 선도 기업들이 대열에 동참할지 주목된다. 

13일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셀트리온은 일본 기업에서 수입해온 원부자재 약 20종을 다른 국가의 기업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다. 해당 물량은 주로 독일, 미국 등 바이오 선진국으로부터 구입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미 비축해둔 재고를 소진한 뒤, 추가 구매 물량에 대해서는 완전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이러한 내부 방침을 비롯, 계약 진행 상황 등을 관계부처와 긴밀히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이 일본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던 전략물자는 아사히카세이의 ‘바이러스 필터’ 1개뿐이었고, 여기에 대해서는 이미 구입처를 교체하겠다고 2일 예고했었다. 이번에 추가로 구매 중단을 결정한 약 20종 원부자재는 전략물자가 아니어서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와는 무관하다. 

그럼에도 굳이 추가 조치를 취한 건, 당장 피해를 받지는 않더라도 일본의 최근 행태를 볼 때 향후에도 합리적 근거 없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경제적인 압박을 가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일 무역 분쟁을 겪으며 일본발(發) 리스크가 제품 생산에 제동을 걸 수도 있겠다고 본 것”이라며 “공급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의 ‘탈 일본’ 기조는 주요 부품ㆍ자재의 대외 의존도를 줄이고, 국산화해야 한다는 정부의 주문과도 닿아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한국의 미래먹거리를 겨냥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인 만큼, 3대 선도산업(반도체ㆍ바이오헬스ㆍ미래형자동차) 선두주자인 삼성전자에 이어 셀트리온이 지원사격을 하는 모양새다. 특히 바이오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이 일본으로부터의 수입을 전면 중단하는 것이 업계에 미칠 파장이 적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공정을 바꾸는 것이 그렇게 간단한 일은 아니기에 (다른 기업들이) 당장 일본산 수입 중단을 하긴 어렵겠지만, 의사결정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mailto:ebshin@hankookilbo.com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덧글 4 개
1心
19.08.14 20:58:46
셀트리온 기업에 대한 나무위키 정보입니다.
https://namu.wiki/w/%EC%85%80%ED%8A%B8%EB%A6%AC%EC%98%A8
1心
19.08.14 20:59:52
일본이 자신들의 무덤을 판 것 같음... 점 점 되어가는 일을 보니...
빠악쭈우
19.08.14 22:20:56
저희 와이프 다니는 회사네요 ㅎ
1心
19.08.14 22:57:50
좋은 회사에 취직을 하셨군요.. 화이팅입니다!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5,010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7,184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924
3564 '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사망에 추모 물결 2020-01-28 11
3563 미국,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경악! 일본기업 상당한 타격 예상! 미국 때문에 사면초가… (1) 2020-01-27 26
3562 우한 폐렴 미국 보도에 '세계의 적'으로 몰릴 중국 상황 2020-01-27 15
3561 국내 '우한 폐렴' 네번째 환자 발생 (1) 2020-01-27 15
3560 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자, 수도권서 이틀간 외부 활동 2020-01-26 10
3559 한국 남자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호주 꺾고 결승 2020-01-23 12
3558 中정부 감염 상황 축소·은폐 의심… 사스 때와 판박이 ['우한 폐렴' 급속 확산] 2020-01-22 15
3557 2020년 36대 브라질한인회 정기총회 2020-01-22 21
3556 현재 영국 시청자들을 열광하게한 한국 복면가왕의 놀라운 전세계 근황 2020-01-21 31
3555 감사의 말씀 2020-01-21 230
3554 난시 테스트 (2) 2020-01-21 216
3553 [신격호 별세] 83엔 들고 유학, 123층 마천루까지…재계 5위 2020-01-20 32
3552 NYT 美대사의 일본 혈통, 그 자체로 한국인 자존심 건들어 (1) 2020-01-18 34
3551 기생충', 아카데미 6개 부문 최종 후보..다시 쓸 韓 영화 새 역사 2020-01-14 28
3550 미스터 트롯, 역대 최고 태권도 퍼포먼스 2020-01-12 26
3549 폭발 위험'다카타 에어백 1000만개 추가 리콜 (2) 2020-01-09 56
3548 트럼프 "대이란 제재…군사력사용 원치않고 평화 끌어안을 준비" 2020-01-09 23
3547 [테헤란르포] "전쟁 시작되나"…불안 속 미국 대응에 촉각 2020-01-08 26
3546 킹콩의 후손들이 브라질에 살고 있었다 ㅎㅎ 2020-01-04 51
3545 손흥민의 2019 명품 골 2020-01-03 178
3544 리오에서 쌍둥이 하나는 2019년, 하나는 2020년에 각 각 태어나 ㅎㅎ 2020-01-02 39
3543 [영화 예고편] 히트맨의 탄생 2019-12-26 51
3542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새끼의 첫 하강 훈련 (1) 2019-12-25 83
3541 [한인회 동정] 한인회와 평통과 지역 청소부들 방문 (1) 2019-12-25 262
3540 [한인회 동정] 브라질 한인회, 한인 대학생협회와 부활행사 진행 2019-12-19 210
3539 차량순번제, 2020년 1월 10일까지 일시중단 2019-12-19 64
3538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약을 환불하러 온 할머니. 2019-12-18 220
3537 [브라질 한인회] 봉헤찌로 2경찰서 수리와 리모델링을 위한 착수금 전달... 2019-12-17 193
3536 캘리포니아 해변 뒤덮은 韓대표 음식, 현지에선 "충격적이다" 질색 2019-12-17 64
3535 30대 한인, 아파트에 침입한 강도와 저항하다 흉기에 찔려 사망 2019-12-12 362
3534 [역사] 조선 시대 백정의 비밀 (1) 2019-12-10 72
3533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2019-12-10 40
3532 굶주린 북극곰 ‘고래 사냥’ 포착…지구온난화 속 처절한 생존 2019-12-06 54
3531 거문도.. 홍콩처럼 될 뻔한 한국의 섬? (1) 2019-12-06 25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