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방산인사이드] 천 배 무거운 물체도 번쩍...의복형 로봇 개발

작성자 : 1心
2019.10.02 21:26 (191.***.56.***) (조회 168)

우리 방산 기술로 만든 주요 국방 전력을 소개하는 ‘방산인사이드’ 시간입니다.

일상복처럼 입으면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이 우리 기술로 개발됐습니다.

국제 학술지에도 실리며 호평을 받고 있는데요. 아직 상용화 단계는 아니지만 기존 웨어러블 로봇보다 가볍고 편리해 군사용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도 적용 범위를 넓힐 것으로 보입니다. 송민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팔에 힘이 없는 마네킹에 검은 점퍼를 걸칩니다.

점퍼의 팔 부위를 마네킹에 맞춰 고정시키고 일정한 전류를 가하니 10Kg 짜리 바벨을 가뿐히 들어 올립니다. 

옷처럼 가볍고 돌돌 말수 있으면서도 큰 힘을 발휘합니다. 

국내 연구팀은 형상기억합금에 전류가 흐르거나 일정한 온도가 가해지면 수축하는 성질에 착안해 이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을 개발했습니다. 

“형상기억합금으로 만든 0.5g짜리 스프링입니다. 옷에 들어가면 사람의 근육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됩니다. 빠른 수축을 반복하면서 스프링 무게의 천 배까지 들어 올릴 수 있게 됩니다.”

형상기억합금 스프링 다발과 배터리, 제어기 등을 포함한 웨어러블 로봇의 무게는 1Kg 남짓.

가벼운 데다 저렴하고 전력 소모가 적은 점 또한 강점입니다. 

그동안 세계 각 군은 병력들의 작전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보조 장비를 개발해 왔지만 장비가 비싸고 추가로 착용하거나 장착해야하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한 웨어러블 로봇은 군복에 내재화가 가능해 상용화된다면 임무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평가입니다. 

일상생활에선 필요할 때만 기능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고 소음도 없어 택배 상하차와 같은 반복적인 노동을 하는 작업자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박철훈 / 한국기계연구원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장 

“이 웨어러블 로봇이 하체용으로 개발된다면 보병들이 긴 행군을 한다거나 기동성 있게 침투를 하는 장병들의 보행 속도나 달리는 속도를 높여줘서 군 작전 기동성을 굉장히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요. 포탄을 나른다거나 장착하거나 무거운 것을 들고 작전 수행해야 될 때 효율적입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실리면서 국내 기술에 대한 해외의 러브콜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앞으로 팔뿐만 아니라 허리와 다리 등 몸의 주요 근력을 보조할 수 있는 웨어러블 로봇을 개발하고 발전시켜나갈 계획입니다. 

덧글 0 개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5,045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7,234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944
3580 '청정대륙' 중남미 뚫렸다..브라질서 코로나19 첫 확진 2020-02-26 26
3579 트럼프 대통령,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수상 비난…쿨한 북미 배급사 반응 "글 … 2020-02-21 43
3578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 생방송을 촬영한 카메라는 전문기기가 아닌 바로 삼성 S20이었다는 … 2020-02-12 35
3577 미국에 사는 한국인들이 기생충 대박으로 처음겪는 상황 (3) 2020-02-12 80
3576 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S20 플립(접히는 방식) 전격 공개 2020-02-12 29
3575 어린이 앞에선 맥 못추는 신종 코로나..왜? 2020-02-07 34
3574 악수 무시한 트럼프, 펠로시는 면전서 연설원고 찢어버렸다 2020-02-06 32
3573 30만명 보는 미국교재에 한국의 역사가 실리게된 사연 2020-02-05 44
3572 폐렴보다 무섭게 퍼지는 '중국인 혐오'…침 뱉고 출입 막고 막말 2020-02-04 40
3571 현대차 국내 全공장 멈춘다…中 부품 공급 중단 '일파만파' (1) 2020-02-04 38
3570 한국인·중국인 모두 상대국 관광 목적 입국금지…제주도 무사증 입국제도 중단 2020-02-03 35
3569 우한 바이러스는 환자의 대소변에 남아있고 물, 음식으로도 전염 가능성 있어. (1) 2020-02-02 79
3568 신종 코로나보다 치명적 `미국 독감`…넉 달간 8,200명 숨져 2020-02-01 43
3567 '감염의심' 中승객 때문에 6천명 크루즈선내 격리 신세 (1) 2020-01-31 59
3566 후진` 버튼 실수했다고 내리막길에서 엔진이 꺼지는 현대, 기아차 (2) 2020-01-30 58
3565 우한 폐렴' 확진 판정에 12시간…충북 오송에서만 알 수 있다 2020-01-30 38
3564 '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사망에 추모 물결 2020-01-28 30
3563 미국,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경악! 일본기업 상당한 타격 예상! 미국 때문에 사면초가… (1) 2020-01-27 62
3562 우한 폐렴 미국 보도에 '세계의 적'으로 몰릴 중국 상황 2020-01-27 49
3561 국내 '우한 폐렴' 네번째 환자 발생 (1) 2020-01-27 61
3560 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자, 수도권서 이틀간 외부 활동 2020-01-26 45
3559 한국 남자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호주 꺾고 결승 2020-01-23 44
3558 中정부 감염 상황 축소·은폐 의심… 사스 때와 판박이 ['우한 폐렴' 급속 확산] 2020-01-22 42
3557 2020년 36대 브라질한인회 정기총회 2020-01-22 62
3556 현재 영국 시청자들을 열광하게한 한국 복면가왕의 놀라운 전세계 근황 2020-01-21 66
3555 감사의 말씀 2020-01-21 240
3554 난시 테스트 (2) 2020-01-21 236
3553 [신격호 별세] 83엔 들고 유학, 123층 마천루까지…재계 5위 2020-01-20 50
3552 NYT 美대사의 일본 혈통, 그 자체로 한국인 자존심 건들어 (1) 2020-01-18 65
3551 기생충', 아카데미 6개 부문 최종 후보..다시 쓸 韓 영화 새 역사 2020-01-14 68
3550 미스터 트롯, 역대 최고 태권도 퍼포먼스 2020-01-12 32
3549 폭발 위험'다카타 에어백 1000만개 추가 리콜 (2) 2020-01-09 86
3548 트럼프 "대이란 제재…군사력사용 원치않고 평화 끌어안을 준비" 2020-01-09 28
3547 [테헤란르포] "전쟁 시작되나"…불안 속 미국 대응에 촉각 2020-01-08 3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