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29년만의 평양 원정…무중계·무관중 사상초유의 ‘이상한’ 경기

작성자 : 1心
2019.10.15 22:09 (201.***.37.***) (조회 297)

5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북한 축구의 성지’ 평양 김일성경기장에는 뜻밖의 정적이 흘렀다. 북한이 안방경기를 치르면 귀가 먹먹할 정도의 짝짜기 소리와 “본때를 보여라”는 팬들의 함성, 거대한 파도타기 응원이 가득한 곳이었지만 15일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는 텅 빈 관중석을 배경으로 선수들의 거친 숨소리와 심판의 휘슬 소리만 가득했다.


2년 전 한국 여자대표팀이 북한과의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1-1 무)을 위해 김일성경기장을 찾았을 때는 경기 시작 2시간 전부터 북과 장구를 든 응원단이 끊임없이 경기장에 몰려들었다. 하지만 이날 킥오프 30분전인 오후 5시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감독관이 대한축구협회에 전달한 경기장 상황은 예상 밖이었다. “경기장에 관중이 없다. 외신 기자도 보이지 않는다.”

단체 응원단 동원에 익숙한 북한이 짧은 시간에 일사분란하게 관중을 입장시킬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다. 14년째 ‘원정 팀의 무덤’으로 불린 김일성경기장에서 남자 축구 무패 행진(10승 2무)을 이어온 동력인 자국 관중의 응원을 포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 때문. 전날 저녁 양 팀 매니저 미팅 때만 해도 관중 4만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한 대북 전문가는 “사회주의 국가 특유의 일사분란하고 고압적인 북한의 응원을 처음 본 상대 선수들은 주눅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기장에 태극기가 게양되고 애국가가 울려 퍼질 때도 관중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킥오프와 동시에 AFC 감독관은 “무관중으로 경기를 시작 한다”고 알려왔다.


당초 한국 응원단 및 중계·취재진의 방북이 무산된 탓에 북한 관중의 일방적 응원 속에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됐다. 고액의 중계권료 문제로 국내 생중계까지 불발됐다. ‘깜깜이 경기’를 자초한 북한은 한 술 더 떠 자국 응원단까지 관람을 막는 ‘셀프 무관중 경기’까지 선택했다. 안방 팀이 징계가 아닌 사유로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은 2005년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에서 발생한 관중 소요 사태로 일본과의 경기를 제3국(태국)에서 무관중으로 치르는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


덧글 1 개
1心
19.10.15 22:10:51
참으로 악독한 넘들이 이끄는 정부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네요.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3,474
공지 ♣​ SP시 보건소와 경찰서에 Face Shield 전달 켐페인 시작합니다! 2020-05-10 817
3692 [남미복음신문] 2020년 5월 29일 카드뉴스 2020-05-29 87
3691 브라질과 미국 정부, 외국인 입국규제 조치 2020-05-28 31
3690 ♣ 김요진 사범님과 함께하는 무료 태권도 온라인 수업을 알려드립니다 (^^) 2020-05-27 43
3689 30·40·50대 저소득층 한인을 위한 권홍식 후원 "2차 나눔 쿠폰" 2020-05-27 226
3688 코로나에 무너진 102년 역사... 美 2위 렌터카 '허츠', 파산보호신청 2020-05-24 45
3687 한인회, 30~50대 저소득층 한인들에게 쌀 배포하기로 2020-05-23 173
3686 의학 전문 잡지 \"The Lancet\" 의 [코로나19] 감염환자 치료 연구조사 발표! (1) 2020-05-23 258
3685 [남미복음신문] 2020년 5월 22일 카드뉴스 2020-05-22 142
3684 Rodízio de Veículos será suspenso entre 20 e 22 de maio (1) 2020-05-22 33
3683 30·40대 한부모 가정을 위한 권홍식 후원 "나눔 쿠폰" 2020-05-21 226
3682 중국, 호주의 코로나 근원조사 언급에 발끈…'경제보복' 경고 2020-05-19 32
3681 ♣ 김요진 사범님과 함께하는 무료 태권도 온라인 수업을 알려드립니다 (^^) (1) 2020-05-18 219
3680 상어가 다이버들을 쿡쿡, ‘갈고리 좀 뽑아주세요.’ 2020-05-17 47
3679 [남미복음신문] 2020년 5월 15일 카드뉴스 2020-05-15 281
3678 한브네트, Santa Casa 병원에 안면 보호구 전달 2020-05-15 37
3677 [식당 안내] 하얀집 식당이 업소를 열고 점심식사 주문 포장한다고 합니다. (1) 2020-05-14 398
3676 Entre somente com máscara de proteção! (그림 인쇄해서 사용하세요) 2020-05-11 73
3675 ♣​ SP시 보건소와 경찰서에 Face Shield 전달 켐페인 시작합니다! (17) 2020-05-10 817
3674 ‘신의 선물’이라던 클로로퀸…뉴욕병원 “효과無, 사용 중단” 2020-05-09 50
3673 딸만 내리 출산 폴란드 마을 10년만에 드디어 아들 2020-05-08 58
3672 [남미복음신문] 2020년 5월 8일 카드뉴스 2020-05-08 65
3671 한브네트, 어버이달 맞이해 노인회에 식사 쿠폰 전달 2020-05-08 45
3670 연합교회 후원 사랑의 쿠폰, 500명에게 전달된다 2020-05-08 47
3669 한인회, 브라스 한국공원에서 쌀 100포 배부한다 2020-05-06 240
3668 브라질한인회, 5월 1일 오전 9시부터 쌀과 우유 배포한다 (1) 2020-05-01 238
3667 손흥민 ‘70m 드리블’ 원더골, 영국 매체 선정 ‘올해의 골’ 2020-04-27 52
3666 연합교회 후원, 한인회 주관으로 “이웃돕기 사랑의 쿠폰” 전달한다 (2) 2020-04-26 334
3665 노르웨이 50만명 대상 20년 연구 결과, 커피 추출방식 심혈관질환⋅장수에 영향 '드립… 2020-04-25 53
3664 상파울루동양선교교회 원로 문명철 목사 별세 (1) 2020-04-24 103
3663 [남미복음신문] 2020년 4월 24일 카드뉴스 2020-04-24 237
3662 美국립보건원 “클로로퀸 효과 없다” 결론 2020-04-23 56
3661 국제유가 초유의 마이너스 사태 ···이제 웃돈 얹어 기름 판다 (1) 2020-04-21 50
3660 ▶ 한브네트는 2020년 말까지 3곳의 봉사단체를 [알림 부재]로 지원을 중지합니다. (1) 2020-04-18 367
3659 상파울루주, 격리 및 휴업령 5월 10일까지 연장 2020-04-18 10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