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엄마김치한브네트배너.gif 바다횟집(225-60)b.gif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광장

  1. + 자유게시판(KB Square)

    이런저런..(Forum)
  2. + 브라질 뉴스(Notícias)

    브라질 News
  3. + 질문 있어요!

    대답해주세요!
  4. + 주의! 또 주의!!

    주의하세요(Atenção)
  5. + 사람을 찾습니다!!

    사람을 찾습니다!!
  6. + Brasil(Português)

    브라질(포어게시판)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자유게시판(KB Square)

02-자유게시판.jpg
이런저런..(Forum)
이전 목록 다음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새끼의 첫 하강 훈련

작성자 : 1心
2019.12.25 23:07 (179.***.45.***) (조회 81)
덧글 1 개
1心
19.12.25 23:08:41
원앙새는 우리나라에서 부부 금실의 상징이다. 일부일처(一夫一妻)로 백년해로(百年偕老)하라는 뜻에서 이불과 베갯모에 암수 한 쌍을 수놓기도 한다. 하지만 사실은 다르다. 조류 중에서도 원앙새 새끼들의 DNA 검사를 해 봤더니 약 40%는 지아비의 유전자와 다르다. 그러니까 상대를 가리지 않고 교미하는 것은 수컷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암놈도 믿을 수 없다는 얘기다.패트리샤 고워티(Gowarty) 조지아대 박사에 따르면 일부일처제 동물 180종 중 불과 10%만이 유전적으로 진짜라고 한다. 나머지는 모두 일부나 일처의 자손이 아니라는 얘기다. 스티븐 엠렌(Emlen) 코넬대 박사팀의 유전자분석에 따르면 포유류와 조류의 90%가 배우자를 속이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것들이 밝혀지는 이유는 예전에는 사람의 눈으로 보고 느낀 대로 생각하였던 것이고 지금은 과학발달로 분석된 자료이기 때문이다.


학자들은 왜? 원앙새가 이런 행동을 할까하여 연구를 계속했다. 그것은 불륜의 상대가 지금의 남편 원앙새보다 훨씬 더 우수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털의 색깔이 아름답고, 날아가는 속도도 빠르다는 것이다. 인간 사회이면 도의적 판단을 내릴 테지만, 새의 세계에서 암컷이 정절(貞節)을 지키다가는 멸종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멸종을 면하기 위해서는 암컷이 수컷을 선택하는 불륜이라는 것이다. 즉 우수한 수컷은 체력이 있는 한 암컷의 교미(交尾)에 응하고 있다. 또 암컷으로 말하자면, 암컷은 유전적으로 우수한 수컷을 선택하여 혼외정사로서도 우수한 자손을 남겨 종족의 번영을 이루려는 것으로 어쩌면 동물적인 본능인데 인간기준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바람을 피운다는 등 나쁜 뜻으로 해석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우수한 수컷의 유전자를 획득한 암컷의 새끼들의 생존율은 선택되지 못한 새끼보다도 생존율이 높게 나타난다고 했다. 원앙새 암컷의 불륜은, 인간의 불륜과는 달리, 우수한 수컷의 유전자를 확립, 선택지로 하여 우수한 자손을 남긴다는 장시간의 세월 속에서 진화해온 것으로 생각해야 될 것 같다.

https://stamp.epost.go.kr/board/board.jsp?id=spsw0201&site=&cate=&site=&key=subject&search=&order=&desc=asc&syear=&smonth=&sdate=&eyear=&emonth=&edate=&deptcode=&menuID=spsw0201&pg=9&mode=view&idx=6540

hb-1308a.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 작은 예수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6-11-04 5,004
공지 ♣ 밀알 후원 켐페인 - 매 달 20헤알 후원하기 ♣ 2015-06-27 17,179
공지 ※ 한·브네트가 하려는 일은? 2014-05-22 11,920
3559 한국 남자축구, 세계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호주 꺾고 결승 2020-01-23 9
3558 中정부 감염 상황 축소·은폐 의심… 사스 때와 판박이 ['우한 폐렴' 급속 확산] 2020-01-22 12
3557 2020년 36대 브라질한인회 정기총회 2020-01-22 18
3556 현재 영국 시청자들을 열광하게한 한국 복면가왕의 놀라운 전세계 근황 2020-01-21 28
3555 감사의 말씀 2020-01-21 217
3554 난시 테스트 (2) 2020-01-21 206
3553 [신격호 별세] 83엔 들고 유학, 123층 마천루까지…재계 5위 2020-01-20 31
3552 NYT 美대사의 일본 혈통, 그 자체로 한국인 자존심 건들어 (1) 2020-01-18 28
3551 기생충', 아카데미 6개 부문 최종 후보..다시 쓸 韓 영화 새 역사 2020-01-14 26
3550 미스터 트롯, 역대 최고 태권도 퍼포먼스 2020-01-12 25
3549 폭발 위험'다카타 에어백 1000만개 추가 리콜 (2) 2020-01-09 48
3548 트럼프 "대이란 제재…군사력사용 원치않고 평화 끌어안을 준비" 2020-01-09 21
3547 [테헤란르포] "전쟁 시작되나"…불안 속 미국 대응에 촉각 2020-01-08 25
3546 킹콩의 후손들이 브라질에 살고 있었다 ㅎㅎ 2020-01-04 48
3545 손흥민의 2019 명품 골 2020-01-03 177
3544 리오에서 쌍둥이 하나는 2019년, 하나는 2020년에 각 각 태어나 ㅎㅎ 2020-01-02 39
3543 [영화 예고편] 히트맨의 탄생 2019-12-26 49
3542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새끼의 첫 하강 훈련 (1) 2019-12-25 82
3541 [한인회 동정] 한인회와 평통과 지역 청소부들 방문 (1) 2019-12-25 262
3540 [한인회 동정] 브라질 한인회, 한인 대학생협회와 부활행사 진행 2019-12-19 210
3539 차량순번제, 2020년 1월 10일까지 일시중단 2019-12-19 64
3538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약을 환불하러 온 할머니. 2019-12-18 219
3537 [브라질 한인회] 봉헤찌로 2경찰서 수리와 리모델링을 위한 착수금 전달... 2019-12-17 193
3536 캘리포니아 해변 뒤덮은 韓대표 음식, 현지에선 "충격적이다" 질색 2019-12-17 63
3535 30대 한인, 아파트에 침입한 강도와 저항하다 흉기에 찔려 사망 2019-12-12 361
3534 [역사] 조선 시대 백정의 비밀 (1) 2019-12-10 71
3533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2019-12-10 40
3532 굶주린 북극곰 ‘고래 사냥’ 포착…지구온난화 속 처절한 생존 2019-12-06 54
3531 거문도.. 홍콩처럼 될 뻔한 한국의 섬? (1) 2019-12-06 250
3530 손흥민, 발롱도르 22위 올랐다..아시아 역대 최고 2019-12-03 47
3529 사진 한장으로 인생 역전된 사람들 2019-11-26 75
3528 바로 잡아야 할 역사, 고려장 / YTN 2019-11-26 56
3527 [MBC여론조사] "지소미아 잘했다" 70.7%…"미군 감축 괜찮다" 55.2% 2019-11-25 38
3526 한국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속 숨어있는 엄청난 전략에 일본 제대로 역풍 맞은 현재 … (1) 2019-11-23 9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