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07033533_1381.jpg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오늘도 좋은 날

  1. + 차 한잔의 여유

    Bom dia!
  2. + ㅎㅎ 깔깔

    ㅋㅋㅋㅋ
  3. + 추카 추카!

    congratulations..
  4. + 삶의 한가운데서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
  5. + 즐거운 다락방

    도란도란
  6. + 솔개의 뮤직뱅크~♬

    솔개의 뮤직 큐! ♬
  7. + 세상의 모든 영화

    빠악쭈우의 Movie Talk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차 한잔의 여유

당신이와서정말.jpg
Bom dia!
이전 목록 다음

[좋은 글] 전도몽상...

작성자 : 미녀짱
2018.09.24 22:36 (201.***.235.***) (조회 206)

추석1.jpg
 


사람을 위해 돈을 만들었는데
돈에 너무 집착하다보니
사람이 돈의 노예가 됩니다.


몸을 보호하기 위해 옷이 있는데
너무 좋은 옷을 입으니
내가 옷을 보호하게 됩니다.


사람이 살려고 집이 있는데 
집이 너무 좋고 집안에 비싼게 너무 많으니
사람이 집을 지키는 개가 됩니다.


이런걸 전도몽상이라고 합니다
자기도 모르게 어느 순간
거꾸루가 되는 것입니다


인생의 너무 많은 의미를 부여 하니까
의미의 노예가 되고 행복하지 못한 겁니다


전도는 모든 사물을 바르게 보지
못하고 거꾸로 보는것
몽상은 헛된 꿈을 꾸고있으면서도
그것이 꿈인줄을 모르고 현실로
착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 합니다


많은 것들을 곁에두고 다 써보지도
못하고 죽어가는 이상한 현대인,


미래의 노후대책 때문에 오늘을
행복하게 살지못하는
희귀병에 걸린 현대인,


늘 행복을 곁에두고도 다른 곳을
헤매며 찿아다니다 일찍
지처버린 현대인,


나누면 반드시 행복이 온다는
지극히 평범한 진리를 알고도
실천을 못하는 장애를 가진 현대인,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도 사랑하지
못하는 바보 같은 현대인,

결국 서로가 파멸의 길로 간다는
사실을 알고도 자연 지구 파괴의
길을 버젓이 걷는 우매한 현대인,

벌어놓은 재산은 그저 쌓아놓기만 했지 
정작 써보지도 못하고 자식
재산싸움으로 갈라서거 만드는
이상한 부모들이 너무 많이 존재하는 현대인,


시간을 내어 떠나면 그만인 것을
앉아서 온갖 계산에 머리 싸매가며
끝내는 찿아온 소중한 여행의기회도 
없애버리는 중병에 걸린 현대인,


이모든 전도몽상에 헤매는 현대인이
오늘날 바로 나 자신은 아닐지
곰곰히 생각에 잠깁니다.


좋은 글 에서

힘내요.jpg



덧글 0 개


koreabrazil-bom.gif


koreabrazil-11.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014-10-16 3,320
공지 차 한잔의 여유~는? 2014-05-23 9,386
798 [감동 이야기] 무책임하게 버려진 승객들을 구한 뜻밖의 인물... 2018-10-18 50
797 [감동 이야기] 존경의 눈망울을 산 아이유(김용민의 맑은 칼럼) 2018-10-18 91
796 [기타] BTS 유엔 연설 들은 독일 여성들의 반응 2018-10-17 114
795 [좋은 글] 걱정의 숲에 나를 가두지 마세요... 2018-10-16 117
794 [감동 이야기] [실화] 한 남자의 고백... 2018-10-10 135
793 [기타] 한국의 가을은 참 이쁘다... 2018-10-09 151
792 [좋은 글] 韓유기견에서 美영웅견으로…희망의 증거된 장애견 치치 (1) 2018-10-05 167
791 [좋은 글] 꼭 지켜야할 교통법규... 2018-09-29 220
790 [좋은 글] 전도몽상... 2018-09-24 207
789 [기타] 알고 마시면 달라지는 커피 맛 2018-09-24 205
788 [기타] 가야왕도 김해... 2018-09-17 208
787 [좋은 글] 산삼도둑... 2018-09-13 224
786 [기타] 뜻밖의 매너운전 2018-09-10 209
785 [기타] 키르기스스탄의 몰랐던 절경 (1) 2018-09-08 209
784 [기타] 23살 여대생의 노가다 체험기 2018-09-07 204
783 [내가 만난 시] 너무 그러지 마시어요/ 나태주... 2018-09-05 217
782 [좋은 글] 밤새 괴성 지른 어미 개, 왜 그랬나 들여다보니... 2018-08-22 250
781 [감동 이야기] 한글의 어머니 : 기업가 석금호 (1) 2018-08-22 312
780 [음악] 2년 전 가을 ‘그일’ 이후…밤마다 ‘줄 뜯는’ 여인의 사연 2018-08-22 249
779 [감동 이야기] 2 야그의 공통점은?... 2018-08-17 334
778 [좋은 글] 세계적인 작가들이 말하는 글쓰기 18가지 조언 2018-08-06 219
777 [기타] 강아지가 버려질때의 심리 ㅡ.ㅡ;; (2) 2018-08-02 33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