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07033533_1381.jpg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오늘도 좋은 날

  1. + 차 한잔의 여유

    Bom dia!
  2. + ㅎㅎ 깔깔

    ㅋㅋㅋㅋ
  3. + 추카 추카!

    congratulations..
  4. + 삶의 한가운데서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
  5. + 즐거운 다락방

    도란도란
  6. + 솔개의 뮤직뱅크~♬

    솔개의 뮤직 큐! ♬
  7. + 세상의 모든 영화

    빠악쭈우의 Movie Talk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차 한잔의 여유

당신이와서정말.jpg
Bom dia!
이전 목록 다음

[기타] “엄마, 미안해”…5살 소년이 세상 떠나기 전 남긴 말

작성자 : 1心
2018.11.14 19:28 (189.***.135.***) (조회 113)

<지난 주말 결국 세상을 떠난 찰리>


“엄마, 아파서 미안해.”

다섯 살 소년은 자신을 살리기 위해 고생한 가족들에게 마지막으로 사과의 말을 전한 후, 엄마 품에 안겨 눈을 감았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0일 밤, 희귀 간암으로 결국 세상을 떠난 찰리 프록터(5)의 가슴 아픈 사연을 소개했다.

2016년 찰리는 소아암인 간모세포종(hepatoblastoma)진단을 받은 후 씩씩하게 투병생활을

해왔다. 그러나 지난 달 의사는 찰리가 앞으로 살 수 있는 날이 2주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는

청천벽력 같은 말을 전했다. 찰리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미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의 병원에서 간 이식을 받는 방법뿐이었다.

찰리의 엄마 앰버(24)는 아들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모금 활동을 벌였다.

페이스북 페이지 ‘찰리의 챕터’를 만들어 도움을 호소했고, 딱한 사연을 접한 사람들은 도움의

손길을 보냈다. 그 결과, 가족이 필요로 했던 85만 5580파운드(약 12억 5000만원)의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큰 돈을 모았지만 찰리에게 남겨진 시간은 기다려주지 않았다.

그 사이 시한부 선고를 받은 찰리의 건강은 더욱 악화됐다. 통통했던 아이는 뼈마디가 다

보일정도로 말라갔다. 자신의 마지막을 직감한 찰리는 지난 주말, 엄마의 품에 기댄 채 숨이 찬 목소리로 ‘미안하다’는 말을 남기고 영영 깨어나지 않았다.

<건강했던 찰리는 점점 여위어 갔다>


엄마 앰버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밤 11시 14분, 세상의 전부였던 찰리가 숨을 거뒀다.

아들은 편안한 얼굴로 엄마 아빠 팔에 꼭 붙어 잠들었다”면서 “사진 속 모습 외에 아들의 미소를 다시 볼 수 없게 됐다”며 사망소식을 알렸다.

이어 “찰리, 넌 내게 엄마가 될 기회를 주었고,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를 보여주었어.

우리뿐 아니라 전 세계 수천 명의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었단다”, “용감하게 싸운 우리 아들이

정말 자랑스럽다. 영원히 널 기억할게, 좋은 꿈꿔”라며 아들을 향해 애틋한 글을 남겼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114601002


덧글 0 개


koreabrazil-bom.gif


koreabrazil-11.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014-10-16 3,359
공지 차 한잔의 여유~는? 2014-05-23 9,492
816 [좋은 글] 여자가 봐도 멋진 여자... 2018-12-05 75
815 [좋은 글] 기적의 열 마디... 2018-11-29 135
814 [좋은 글] 마누라 앞에선 "무조건 예스" 했던 남편의 전략 (1) 2018-11-29 193
813 [감동 이야기] 대한민국 치즈의 숨겨진 비밀 : 지정환 벨기에 신부 2018-11-25 114
812 [감동 이야기] 수능 끝난 수험생 딸 펑펑 울린 엄마의 선물 2018-11-20 239
811 [감동 이야기] 딸에게 생일선물 받은 새아빠가 오열한 이유 2018-11-16 190
810 [기타] “엄마, 미안해”…5살 소년이 세상 떠나기 전 남긴 말 2018-11-14 114
809 [좋은 글] 바보가 된다는 것... 2018-11-14 154
808 [기타] 세계 최고의 갑부인 빌 게이츠의 아름다운 변(便) 사랑 2018-11-12 159
807 [기타] 누가 만들었을까요? 2018-11-09 119
806 [좋은 글] 미움의 안경을 쓰고 보면/사랑의 안경을 쓰고 보면 (2) 2018-11-06 130
805 [감동 이야기] 승객 전원 하차시킨 버스기사가 영웅된 이유 2018-11-06 141
804 [기타] 역사속 격동의 순간 특종 사진들... 2018-10-31 179
803 [좋은 글] 반야심경 - 현대어 번역 (1) 2018-10-27 153
802 [기타] 한 번쯤..나도 해보고싶다, 이렇게... 2018-10-26 143
801 [감동 이야기] 과일장사 노부부, 400억대 재산 대학에 기부 2018-10-26 157
800 [감동 이야기] 아버지의사랑... 2018-10-25 173
799 [감동 이야기] 방탄소년단 덕분에 빛을 보게된 미국 무명화가의 감동사연 2018-10-23 202
798 [감동 이야기] 무책임하게 버려진 승객들을 구한 뜻밖의 인물... 2018-10-18 253
797 [감동 이야기] 존경의 눈망울을 산 아이유(김용민의 맑은 칼럼) 2018-10-18 169
796 [기타] BTS 유엔 연설 들은 독일 여성들의 반응 2018-10-17 165
795 [좋은 글] 걱정의 숲에 나를 가두지 마세요... 2018-10-16 27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