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07033533_1381.jpg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오늘도 좋은 날

  1. + 차 한잔의 여유

    Bom dia!
  2. + ㅎㅎ 깔깔

    ㅋㅋㅋㅋ
  3. + 추카 추카!

    congratulations..
  4. + 삶의 한가운데서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
  5. + 즐거운 다락방

    도란도란
  6. + 솔개의 뮤직뱅크~♬

    솔개의 뮤직 큐! ♬
  7. + 세상의 모든 영화

    빠악쭈우의 Movie Talk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차 한잔의 여유

당신이와서정말.jpg
Bom dia!
이전 목록 다음

[감동 이야기] 어머니의 발

작성자 : 1心
2019.05.08 21:34 (200.***.55.***) (조회 233)
어머니의 발


일본의 어느 일류대학 졸업생이 한 회사에 이력서를 냈다.

사장이 면접 자리에서 의외의 질문을 던졌다.

"부모님 목욕을 시켜 드리거나 발을 닦아드린 적이 있습니까?" 

"한 번도 없습니다."

"그러면, 부모님의 등을 긁어드린 적은 있나요?" 
"네, 제가 초등학교 다닐 때 등을 긁어드리면 어머니가 용돈을 주셨죠."

청년은 혹시 입사를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잠시 후 사장은, 청년의 마음을 읽은 듯 실망하지 말고 희망을 가지라고 위로했다.

정해진 면접시간이 끝나고 청년이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하자 사장이 이렇게 말했다.

"내일 이 시간에 다시 오세요~ 하지만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부모님을 닦아드린 적이 없다고 했죠? 내일 여기 오기 전에 꼭 한 번 닦아드렸으면 좋겠네요. 

할 수 있겠어요~?"

청년은 꼭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반드시 취업을 해야하는 형편이었다.

아버지는 그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품을 팔아 그의 학비를 댔다.

어머니의 바람대로 그는 도쿄의 명문대학에 합격했다.

학비가 어마어마했지만 어머니는 한 번도 힘들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

이제~ 그가 돈을 벌어 어머니의 은혜에 보답해야 할 차례였다.

청년이 집에 갔을 때 어머니는 일터에서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청년은 곰곰이 생각했다. 어머니는 하루 종일 밖에서 일하시니까 틀림없이 발이 가장 더러울 거야.

그러니 발을 닦아 드리는 게 좋을 거야~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아들이 발을 씻겨드리겠다고 하자 의아하게 생각했다.

"왜~ 발을 닦아준다는 거니~? 마음은 고맙지만 내가 닦으마~!"

어머니는 한사코 발을 내밀지 않았다.

청년은 어쩔 수 없이 어머니 발을 닦아드려야 하는 이유를 말씀드렸다.

"어머니~ 오늘 입사 면접을 봤는데요, 사장님이 어머니를 씻겨드리고 다시 오라고 했어요.

그래서 꼭 발을 닦아드려야 해요~"

그러자 어머니의 태도가 금세 바뀌었다.
두말 없이 문턱에 걸터앉아 세숫대야에 발을 담갔다.

청년은 오른손으로 조심스레 어머니의 발등을 잡았다.

태어나 처음으로 가까이서 살펴보는 어머니의 발이었다. 

자신의 하얀 발과 다르게 느껴졌다. 
앙상한 발등이 나무껍질처럼 보였다.

"어머니~! 
그동안 저를 키우시느라 고생 많으셨죠. 
이제 제가 은혜를 갚을 게요."

"아니다~ 고생은 무슨..." 
"오늘 면접을 본 회사가 유명한 곳이거든요. 제가 취직이 되면 더 이상 고된 일은 하지 마시고 집에서 편히 쉬세요."

손에~ 발바닥이 닿았다.
그 순간 청년은 숨이 멎는 것 같았다.

아들은 말문이 막혔다. 
어머니의 발바닥은 시멘트처럼 딱딱하게 굳어 있었다.

도저히 사람의 피부라고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어머니는 아들의 손이 발바닥에 닿았는지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발바닥의 굳은 살 때문에 아무런 감각도 없었던 것이다.

청년의 손이 가늘게 떨렸다.
그는 고개를 더 숙였다.
그리고~ 울음을 참으려고 이를 악물었다.

새어 나오는 울음을 간신히 삼키고 또 삼켰다.

하지만 어깨가 들썩이는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한쪽 어깨에 어머니의 부드러운 손길이 느껴졌다.

청년은 어머니의 발을 끌어안고 목을 놓아 구슬피 울기 시작했다.

다음 날 청년은 다시 만난 회사 사장에게 말했다.

"어머니가 저 때문에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이제야 알았습니다. 

사장님은 학교에서 배우지 못했던 것을 깨닫게 해주셨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만약 사장님이 아니었다면 저는 어머니의 발을 살펴보거나 만질 생각을 평생 하지 못했을 거예요~ 

저에게는 어머니 한 분 밖에는 안 계십니다.
이제 정말 어머니를 잘 모실 겁니다."

사장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더니 조용히 말했다 

"지금 바로 인사부로 가서 입사 수속을 밟도록 하세요."


덧글 0 개


koreabrazil-bom.gif


koreabrazil-11.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014-10-16 3,491
공지 차 한잔의 여유~는? 2014-05-23 9,798
842 [감동 이야기] 조지 볼트 이야기(George Boldt) 10:41 5
841 [기타] 위그든씨의 사탕가게 2019-05-15 79
840 [기타] 아름다운 구조 장면 2019-05-14 173
839 [감동 이야기] 어머니의 발 2019-05-08 234
838 [감동 이야기] 시각 장애인을 위한 햄버거 2019-04-30 168
837 [기타] 가까이 오지 마…사망한 주인 지키는 충직한 반려견 2019-04-18 216
836 [기타] 50년전 시장서 잃어버려 미 입양간 딸 눈물 재회 2019-04-12 290
835 [감동 이야기] 돈에 미친 남자 2019-04-09 320
834 [기타] 엎질러진 키스 2019-03-18 257
833 [내가 만난 시] 바람에게/ 윤보영... 2019-02-27 203
832 [좋은 글] 언제나 당신 자신과 연애하듯이 살라 2019-02-27 135
831 [기타] 허블망원경으로 우주 끝을 촬영하면 보이는 것 2019-02-13 216
830 [좋은 글] 김수환 추기경님의 8가지 명언... 2019-02-13 208
829 [기타] 가족전화번호 외우고계십니까?... (2) 2019-02-13 298
828 [기타] 사진에서만 보는 국민학교 시절 2019-02-09 252
827 [감동 이야기] 어느 암사자 이야기 (1) 2019-02-06 331
826 [기타] 붓이 칼보다 강하다면.... 2019-01-25 229
825 [기타] 한국 사람 절반이 밤마다 하는 것 2019-01-14 409
824 [좋은 글] Humamities 2019-01-11 304
823 [좋은 글] 새해 도움이 되는 명언... 2019-01-08 277
822 [좋은 글] 정약용 "술이란 말야... 2018-12-30 276
821 [감동 이야기] 태어나는 순간부터 함께한 남녀, 평생의 반려자 되다 2018-12-25 29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