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07033533_1381.jpg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오늘도 좋은 날

  1. + 차 한잔의 여유

    Bom dia!
  2. + ㅎㅎ 깔깔

    ㅋㅋㅋㅋ
  3. + 추카 추카!

    congratulations..
  4. + 삶의 한가운데서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
  5. + 즐거운 다락방

    도란도란
  6. + 솔개의 뮤직뱅크~♬

    솔개의 뮤직 큐! ♬
  7. + 세상의 모든 영화

    빠악쭈우의 Movie Talk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차 한잔의 여유

당신이와서정말.jpg
Bom dia!
이전 목록 다음

[감동 이야기] 죽은 아버지에게 매일 문자를 보낸 딸,... 어느날 답장이 왔다!!!

작성자 : 1心
2019.10.29 19:48 (189.***.90.***) (조회 407)

Chasity Patterson text message response


“아빠 나야. 내일은 또 힘든 날이 될 거야. 벌써 아빠가 떠난 지 4년이 흘렀지만, 나는 단 한 번도 아빠를 잊은 적이 없어.”

미국 아칸소 뉴포트에 사는 체스티 페터슨(23)은 4년 전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잊지 못해 매일 밤 아버지의 휴대전화 번호로 문자를 보냈습니다. 당연히 답장은 오지 않았지요. 하지만 딸은 아버지가 자신의 이야기를 어떻게든 듣길 바라는 마음으로 날마다 일기를 써내려가듯 메시지를 써내려갔습니다.


페터슨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아버지의 4주기를 앞두고 여느 때처럼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녀는 자신에게 찾아온 암을 이겨내는 과정, 대학 졸업 이야기, 그리고 아버지를 떠나보낼 때 가슴이 찢어질 정도로 고통스러웠던 감정 등을 문자에 담았습니다.

페터슨은 “자신에게 찾아온 모든 고난을 이겨낸 자신이 자랑스럽고 더 강한 여성이 되었다”고 적었죠. 그런데 잠시 후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답장이 온 것입니다.


“안녕, 나는 네 아버지는 아니야. 하지만 나는 지난 4년 동안 네가 보낸 모든 메시지를 받고 있었어”는 내용이었습니다. 발신자는 자신을 브래드라고 소개했습니다. 브래드는 페터슨에게 “수년 동안 네가 고난을 이기며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봤어”라고 했습니다.


공교롭게도 브래드는 4년 전 딸을 떠나보냈습니다. 그러니까 비슷한 시기 딸을 떠나보낸 브래드에게 아버지를 잃은 페터슨의 문자가 마치 선물처럼 도착한 것입니다. 브래드는 페터슨의 문자가 고통스러웠던 하루를 살아가는 힘을 주었다고 했습니다. 페터슨은 브래드에게 단지 아버지를 잊지 못한 딸이 아니라, 먼저 떠난 딸처럼 느껴졌던 것이죠.


브래드는 “나도 4년 전에 교통사고로 딸을 잃었어. 너는 엄청난 여성이고 나는 나의 딸이 너 같은 여성이 되길 바랐어”라며 “네가 매일 보낸 메시지 덕분에 신이 항상 곁에 있다는 사실을 느꼈어. 네가 매일 보낸 메시지가 나를 살게 했어”라고 답장했습니다.

브래드는 마지막으로 “모든 것이 잘 될 거야. 신의 가호가 항상 함께할 거야”라며 “나는 네가 자랑스러워. 몸조심하고, 내일 문자도 기다리고 있을게”라고 했다는군요.


감동한 패터슨은 브래드의 문자를 캡처해서 페이스북에 게시했습니다. 해당 포스트는 1만 70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고, 25만여명이 넘는 사람이 페터슨의 사연을 공유했습니다. 폭스뉴스 등 다수 해외 매체도 감동적인 사연을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페터슨은 페이스북에 “나는 문자를 받고 모든 것이 괜찮다고 느꼈고, 오늘도 그에게 힘을 줄 수 있다”고 썼습니다. 페터슨이 죽은 아버지를 잊지 못해 보낸 문자는 역설적으로 누군가의 아버지를 살린, 감동적인 나비효과를 불러일으킨 것입니다.


Image result for Woman who texted her dead father's number every day gets a reply Arkansas woman Chastity Patterson, 23, texted her dead father's phone every da


체스티 페터슨

덧글 0 개


koreabrazil-bom.gif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014-10-16 3,757
공지 차 한잔의 여유~는? 2014-05-23 10,688
875 [감동 이야기] 진짜 기적은 이런거겠지? 2020-07-29 23
874 [감동 이야기] 코로나로 생명은 잃었지만 사랑은 지켰다..세계를 울린 사진 3장 2020-07-25 382
873 [감동 이야기] 한 마이너리거의 고백, “내게 자신의 밀머니를 보내는 메이저리거가 있다” 2020-04-03 113
872 [감동 이야기] 아프리카 10억명 먹여 살린 세계최초 기술 개발한 한국인! 미국, 중국 연봉의 63배 제시하자… 2020-04-03 135
871 [감동 이야기] 손미나의 아버지의 가르침 2020-03-30 101
870 [좋은 글] 말을 이쁘게 하는 사람들 특징 (1) 2020-03-27 446
869 [기타] 몸치도 출 수 있는 가장 쉬운스텝 Best 10 2020-03-26 82
868 [감동 이야기] 몰래 재단을 운영하던 아저씨 (1) 2020-03-05 1,745
867 [기타] 전국 동시대회 최우수상 받은 초등학생 작품 2020-03-02 111
866 [기타] 에티오피아의 한 마을이 완전히 변화된 기적같은 이야기 2020-01-25 346
865 [기타] 기다리던 우물이 생겼어요 [기아대책] 2020-01-21 97
864 [감동 이야기] 흑인 아이를 입양 한 백인 엄마. 그 후 2019-12-27 136
863 [감동 이야기] 어느 갑부의 비밀장부 2019-12-25 138
862 [기타] 인생을 망치는 7 가지 습관 2019-12-13 339
861 [감동 이야기] 죽은 아버지에게 매일 문자를 보낸 딸,... 어느날 답장이 왔다!!! 2019-10-29 408
860 [좋은 글] 돌담이 바람에 무너지지 않는 까닭은?... 2019-10-05 281
859 [감동 이야기] 이혼한 지 3년 만에 다시 재결합한 부부 2019-09-13 275
858 [감동 이야기] 어린 자식들 팔에 억지로 문신을 새긴 아버지. 2019-09-13 396
857 [기타] 버라이어티쇼 KBS 새가족 (1980/12/01) 2019-08-31 240
856 [감동 이야기] 러시아의 추위속에서 버려진 아기를 지킨 고양이 2019-08-14 370
855 [감동 이야기] [동영상] 운전수는 버스에 탄 남자 아이를 기묘하게 느꼈고,... 2019-08-07 390
854 [좋은 글] 7가지의 좋은습관과 행운... 2019-08-02 372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