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Info

  1. + 브라질 정보

    알고싶어요 브라질!
  2. + 브라질 한인 이민 역사

    브라질 한인 이민 역사
  3. + 생활 건강 & 뷰티

    건강하게 삽시다
  4. + 여행과 정보

    여행을 떠나요!
  5. + 팔고 사고

    팔아요 팔아 사요 사!
  6. + 부동산

    부동산
  7. + 사람과 사람(구인, 구직)

    구인·구직(Always be happy)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생활 건강 & 뷰티

10.jpg
건강하게 삽시다
이전 목록 다음

[건강] 살이 자꾸 찌는 뜻밖의 이유 5가지

작성자 : 1心
2017.12.21 02:06 (179.***.124.***) (조회 295)

Resultado de imagem para 비만  Resultado de imagem para 비만

어느 정도 노력을 하는데도 살이 자꾸 찌면 당혹스럽다. 체중 증가는 당사자가 잘못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실상 비만은 우리가 통제하기 어려운 요인에 대한 신체의 반응일 수 있다”고 말한다.

미국 조지타운 대학교 메디컬 센터 정신의학과 로버트 히데이야 교수는 “비만은 본인의 책임이 아니라 의사의 도움을 받아야 개선될 수 있는 상황인 경우가 많다”면서 “호르몬 불균형에서 비타민 결핍, 처방약의 부작용 등 많은 요인이 체중 증가에 작용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폭스뉴스’가 체중이 늘어나는 뜻밖의 이유와 그 대책을 소개했다. 아래는 그 중 5가지를 요약한 것이다.


뱃살.


1. 소화에 문제가 있다

변비를 포함한 소화 문제도 체중 증가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히데이야 교수는 “이상적으로는, 음식을 먹고 난 지 한 시간 남짓 지나면 변을 보아야 한다”면서 “하지만 하루 한두 차례 변을 보는 것까지는 건강한 범주에 속한다”고 말했다.

변을 규칙적으로 보지 못한다면 탈수, 약물, 섬유질 섭취 부족, 혹은 장내 세균의 생태계 이상 등이 원인일 수 있다. 변비가 유일한 증상이라면 건강에 유익한 유산균이 들어있는 생균제(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소화관이 제대로 작동하게 만들 수 있다.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먹고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이 핵심이다. 메타무실 같은 식이섬유 보충제를 물에 타 먹는 것도 방법일 수 있다. 그래도 해결되지 않으면 의사의 진단이 필요하다.

2. 우울증이 있다

많은 항우울제가 체중 증가를 유발한다. 만일 당신이 우울하고 그 때문에 약을 복용하고 있다면 2.3㎏~6.8㎏이 늘어날 것으로 각오해야 한다. 몇 년에 걸쳐 차츰차츰 이정도 불어난다.

약을 먹지 않는다 해도 우울증 환자는 체중이 늘게 마련이라는 증거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슬프고 외로운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체중이 빨리 늘어난다.

미국 앨라배마 대학교 벨린다 니덤 교수는 “이런 사람들은 고지방, 고칼로리의 마음을 편하게 만들어주는 전통 음식을 더 많이 먹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그는 “혹은 육체적 활동을 덜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3. 특정 영양소가 부족하다

비타민 D, 마그네슘, 철분 등이 부족하면 면역계가 손상된다. 또 신체 에너지 수준이 떨어지고 신진대사 방식이 바뀐다. 그러면 건강한 생활양식을 선택하기 어려워진다.

히데이야 교수는 “이런 사람은 에너지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카페인, 단 것, 단당류를 섭취할 가능성이 커진다”면서 “달리기나 운동을 하기에는 체력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갖게 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4. 늙어가고 있다

이는 필연적인 현상이다. 전문가들은 “우리는 40, 50대가 되면 20대 때만큼 칼로리를 연소하지 못한다”면서 “따라서 음식을 적게 먹고 운동을 더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체중을 장기적으로 유지하는 데는 다이어트보다 운동이 더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5. 잘못된 처방약을 먹고 있다

체중 증가를 유발하는 약은 많고도 많다. 피임약, 호르몬 요법제, 스테로이드, 심장병과 고혈압에 먹는 베타차단제, 타목시펜 같은 유방암 약, 일부 류머티스 관절염 약, 일부 편두통 및 역류성 식도염 약 등이 그런 예다.

미국 로체스타 대학교의 스티븐 위틀린 교수는 “이런 약들은 식욕을 증진시키는가 하면 신진대사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약 때문에 체중이 느는 것이라고 의심한다면 의사가 그런 부작용이 없는 다른 약을 찾아줄 수 있다.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덧글 0 개



싼따까자(300-60)b.gif 세상으로.gif




hb-9691.jpg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1心 칼럼] 목 디스크? 평소 생활 습관 바꿔 극복하자! 2016-12-06 940
공지 허리가 아플때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운동(Terapia) 2015-11-04 2,004
공지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2014-12-05 1,722
공지 필요 할랑가 몰라서..각종 사이트 모음 2014-09-29 5,586
공지 불면과 스트레스에 우엉(고보)을 권합니다 (2011. 5월 5일) 2014-05-30 13,130
270 [뷰티&미용] 25가지 저렴한 미용 꿀팁 2018-09-25 15
269 [건강] 만물상 초강력 다이어트 식품 베스트4 2018-09-18 104
268 [기타] 인기떡볶이 비법양념장 대공개! 따라만하면 200% 성공! (1) 2018-09-03 308
267 [건강] [적십자아카데미_위기상황에서의 응급처치] - 심폐소생술,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CPR) 2018-08-29 159
266 [생활]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필수 청소 꿀팁 8 2018-08-18 213
265 [생활] 생활의 작은 소소한 팁 2018-08-16 151
264 [생활] 백세 살아가는 비법-김형석교수... 2018-08-15 161
263 [기타] 휴대폰 관리 팁 2018-08-06 251
262 [건강] 한국인, 식사량 적고 비만도 낮지만 췌장 크기가 작아 당뇨병 잘 걸려 2018-07-28 232
261 [생활] 휴대폰 잃어버려도 찾을수 있는 방법 ... 2018-07-24 212
260 [건강] [1心 칼럼] 족저근막염에 발 보호는 어떻게 해야 하나? 2018-07-11 222
259 [생활] 손가락 건강법 10가지... 2018-06-29 220
258 [건강] 녹차, 우롱차, 홍차, 보이차의 효능과 차이 2018-06-20 220
257 [생활] 맛있는 수박 고르는 방법... 수박을 뒤집어 보라? (1) 2018-06-07 325
256 [건강] [1심 칼럼] 손목에 생기는 물혹(결절종)은 초기에 쉽게 없앨 수 있다. 2018-06-06 216
255 [건강] [1心 칼럼] 신 트림 6개월 동안 바깥 출입 못했던 중년 여성을 치료한 아버지의 한 수 2018-06-02 251
254 [생활] 열무김치 만드는 법 2018-06-02 224
253 [건강] 과자 100g당 나오는 기름 양 (1) 2018-05-26 228
252 [생활] 유통기한 지난 자외선 차단제 활용법 (1) 2018-05-12 228
251 [건강] [1분건강/4월 26일] 고혈압이 신장 기능에 미치는 영향 2018-05-03 226
250 [건강] 속옷은 며칠까지 계속 입어도 될까? 미생물학자가 답하다 2018-05-02 288
249 [건강] 입이 자꾸 마르는 뜻밖의 이유 10가지 (1) 2018-04-25 217
248 [생활] 맛있는 과일 고르는 법 & 보관법 2018-04-23 212
247 [건강] 변비라고 배 꾹꾹 누르지 마라, 대장 [게실병] 생긴다 2018-03-28 276
246 [건강] 함께 먹으면 독이 되는 음식 궁합 (2) 2018-03-13 267
245 [생활] 조리도구 올바르게 사용하기 (1) 2018-03-13 312
244 [건강] 부족할 떄 몸에 나타나는 현상 (1) 2018-03-08 27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