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한·브 Info

  1. + 브라질 정보

    알고싶어요 브라질!
  2. + 브라질 한인 이민 역사

    브라질 한인 이민 역사
  3. + 생활 건강 & 뷰티

    건강하게 삽시다
  4. + 여행과 정보

    여행을 떠나요!
  5. + 팔고 사고

    팔아요 팔아 사요 사!
  6. + 부동산

    부동산
  7. + 사람과 사람(구인, 구직)

    구인·구직(Always be happy)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여행과 정보

t2-0.jpg
여행을 떠나요!
이전 목록 다음

[브라질여행] Capim Amarelo봉과 찌주꼬 쁘레또봉의 원주등반기

작성자 : emeka
2016.11.17 08:27 (191.***.113.***) (조회 1,005)

등반 이름 : Capim Amarelo 와 찌주꼬 쁘레또의 원주등반
산행일자 : 10월 8,9 양일간.
장소 : Minas Gerais주의  Passa Quatro시.
동반자 : Ronald Colombini Junior, Luci Rod.
 

emeka01.jpg
Capim Amarelo코스 평면도

emeka02.jpg
Capim Amarelo코스 입체도

코스 : 10월 8일  07:10 지하철 Belém역 출발 _ 10:53 Estacio(주차 후 등반 시작  1.520m)  _ 11:21 Toca do Lobo(늑대 굴  1.563m)  _ 11:44  Morro1(전망대 구실의 첫째 고개 1.677m) _ 11:55  MorroCruz(십자가 고개 1.725m)  _ 12:08  Morro3(셋째  고개  1.787m) _ 12:29  BifAgua(우측으로 식수 포인트  1.855m) _ 13:08  MorroQuart(석영암 고개  2.038m) _ 14:41  MorroCoto(팔꿈치 고개  2.177m) _ 15:05 Morro5(다섯째 고개  2.278m) _ 15:34  MorroCamelo(낙타 고개  2.400m) _ 16:13  CapimAmarelo(노란 목초 고개  2.496m) 
(거리: 5.6km)    (움직인 시간 : 2시간 21분   정지 시간 :  2시간 53분)   (최고 높이 : 2.497m   최저 높이 :1.520m)    (누적 등산 : 1.126 m누적 하산 : 150m)
 
Capim Amarelo봉은 브라질의 유명한 종주등반의 하나인 Serra Fina코스의 제1일 야영지입니다. 그리고 찌주꼬 쁘레또(인디오 말로 검은 늪지) 봉은 Capim Amarelo에서 북서쪽으로 뻗어 난 산맥에 있는 한 봉우리입니다. 우리가 등반한 코스는 찌주꼬 쁘레또에서 하산하여 Serra Fina라는 이름의 산장을 거쳐 나와야 해 사실은 산장의 허가가 필요합니다만 그냥 허가 없이 등반하였습니다. 나중에 일행이었던 사람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을 보고 항의 전화가 와서 내 페이스북에는 Capim Amarelo까지의 후기만 올렸습니다. 만일 이 코스를 가시고 싶으시면 Serra Fina산장에 하루 저녁 숙박을 하면 통과시켜줄 것입니다. 

emeka03.jpg
등반 시작점으로 가는 도중에 보이는 Capim Amarelo봉과  찌주꼬 쁘레또봉이 있는 산맥.
 
emeka04.jpg
등반을 시작하며 도로 옆에 있는 Serra Fina 종주등반 코스의 설명이 있는 입간판을 보는 일행들.

emeka05.jpg
Toca do Lobo 가까이까지 갈 수 있으나 주차하기가 마땅찮아 1.5km 전에 주차하고 걸어가야 했습니다.
 
emeka06.jpg
Toca do Lobo(늑대 굴)이란 이름의 동굴에 도착한 일행들입니다. 일반적으로 여기가 이 코스의 시작점으로 칩니다. 종주등반이 주로 인 만큼 이동 차량을 차트 하여 오기 때문에 자연히 도로에서 가까운 등산로의 시작이며 좋은 식수 포인트인 이곳에서 급수도 하고 등반 채비를 끝내는 곳이 됩니다.

emeka07.jpg
Toca do Lobo 옆을 흐르는 강.
조금 무겁더라도 여기서 물을 받아 가는 편이 좋습니다. 45분 후에 나오는 급수 포인트는 나쁜 물은 아니나 물 색갈이 약간 어둡고 풀 맛이 아주 약간이나마 있어 예민한 사람은 싫어할 수 있습니다.

emeka08.jpg
등반 시작은 이 강을 건너며 시작합니다.
 
emeka09.jpg
처음으로 Capim Amarelo를 보며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첫째 고개에서 한 포즈 잡았습니다.
가운데 저 멀리 보이는 제일 높은 산이 Capim Amarelo봉이며 우측에 있는 산은 Morro do Cruzeiro(십자가 고개)로 두번 째로 오르는 고개가 됩니다.
 
emeka10.jpg
둘째 고개인 십자가 고개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멀리 구름에 덮인 산맥이 Paulista 등산인들에게 사랑받는 Marins산과 Itaguaré산이 있는 산맥입니다.

emeka11.jpg
셋째 고개를 향해 올라가고 있습니다.
4년 전에만 해도 길이 이렇게 상하지는 않았는데 그 당시부터 등산인들도 늘고 유명한 이름값을 치른다고 사진에 보이듯이 길이 많이 파였습니다.

emeka12.jpg
같은 곳에서 본 다음의 목표인 Quartzito고개입니다.
그 뒤에 보이는 산봉우리가 최종 목표인 Capim Amarelo봉입니다. Quartzito고개까지 해발 약 300미터 Capim Amarelo봉까지 약 950미터 더 올라가야 합니다.
 
emeka13.jpg
세째 고개에 도착하였습니다.
앞에 있는 고개가 Quartzito고개입니다.

emeka14.jpg
Quartzito고개를 향해 가기 시작합니다.

emeka15.jpg
이 고개가 이틀간의 식수를 취할 수 있는 마지막 급수 포인트입니다.
사진에서 왼편에 있는 계곡을 내려가면 작은 개천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여기서 급수하고 아무 문제가 없지만 물이 약간 어둡고 아주 조금이지만 풀내음이 납니다.

emeka16.jpg
Quartzito고개 거의 다 도착하여 뒤돌아 보면 보이는 지나온 길입니다.

emeka17.jpg
중간에서 만난 산악자전거를 타고 내려오는 사람을 보고 입이 안 다물어진 기념으로 찍은 것입니다.
물어보니 Capim Amarelo까지는 못 오르고 (마지막 몇 군데는 밧줄을 타고 올라야 합니다) 그 전 고개인 낙타고개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 중이라 하였습니다.

emeka18.jpg
드디어 Quartzito고개에 도착했습니다.
급수 포인트에서부터 계속되는 심한 오르막길이라 여기 오면 한숨 돌리며 쉬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리고 지금은 잘 보이지 않지만 Capim Amarelo에서 이곳을 보면 왜 
Serra Fina(좁은 산맥)이라는 이름이 붙었는지를 알 수 있게됩니다.

emeka19.jpg
우리 일행 세 사람의 기념사진입니다.

emeka20.jpg
이제 Quartzito고개를 내려가서 그다음 고개인 Morro do Cotovelo(팔꿈치 고개)로 향해갑니다.
구름이 끼기 시작하여 걱정했으나 다행히 흩어져버려 Capim Amarelo봉과 앞으로 올라야 할 길을 잘 보여줍니다.

PA080108 e.jpg
Quartzito 고개 꼭대기입니다.
여기서 얼마간은 내리막이지만 다시 올라갈 것을 생각하면 맥 빠지게 만드는 내리막길입니다.

emeka22.jpg
Quartzito고개를 내려온 작은 벌판에 피어있는 이름 모를 꽃들이 아름다워 찍은 사진입니다.

20161116-emeka23.jpg
다시 오르막이 시작되는 곳에서 찍은 Quartzito고개입니다.

20161116-emeka24.jpg
Morro do Camelo(낙타고개)에 도착했습니다.
어젯밤에 잠을 설치고 새벽에 쌍 빠울로를 출발하여 도착하자마자 등반을 시작한 때문인지 마지막 부분에서는 너무 피곤하고 쥐까지 나기 시작하여 약을 바르며 쉬엄쉬엄 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나보다 훨씬 더 체력이 강한 일행들도 뒤에 쳐 저 오는 것을 보니 역시 힘든 등반은 충분한 휴식후 에 하는 것이 정석이라 생각합니다.

20161116-emeka25.jpg
Morro do Camelo(낙타고개)에 도착하여 본 Capim Amarelo봉의 모습입니다.
거리상으론 얼마 안 되지만 경사가 가파르고 흙이 미끄러워 군데군데 밧줄이 설치될 정도로 길이 험합니다.

20161116-emeka26.jpg
Serra Fina 종주등반을 하는 사람들에겐 둘째 날의 코스인 Pedra Mina 봉까지 보이는 곳이지만 지금은 안개에 덮여 보이지 않습니다.
20161116-emeka27.jpg
Capim Amarelo봉의 정상 기록부입니다.

20161116-emeka28.jpg
보통은 그냥 공책인데 여기는 표지까지 디자인되어있습니다. 그리고 가톨릭 국가답게 성경책도 첨부되어 있습니다.
 
20161116-emeka29.jpg
Capim Amarelo에서 본 오늘의 행로 사진입니다.
왜 Serra Fina(좁은 산맥)이란 이름이 붙었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진입니다. 여기까지 좁은 산 능선을 타고 왔고 앞으로도 몇 군데 더 있는 등반이라 Serra Fina종주등반이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특히 Quartzito고개를 지날 땐 강풍이 지나가면 땅에 바짝 엎드리지 않으면 바람에 날려 밑으로 굴러 갈 정도라고 합니다.

20161116-emeka30.jpg
정상 도착 기념으로 셀카 한 장 찰칵했습니다.
내가 등반 중 제일 좋아하는 시간이 등반 첫걸음을 시작할 때와 지금처럼 야영 준비를 끝내 놓고 물이 가까우면 목욕으로 없으면 물티슈와 물수건으로 몸을 닦고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었을 때입니다.

20161116-emeka31.jpg
일몰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낮에는 그렇게 덥더니 고산답게 해가 지자 말자 밀려오는 추위에 혹시나 하고 가져간 털 파커의 덕을 톡톡히 보았습니다.

20161116-emeka32.jpg
아름다운 석양의 모습입니다.

20161116-emeka33.jpg
석양 속에 보이는 Pico do Marins, do Marinzinho, do Itaguaré입니다.
 
20161116-emeka34.jpg
오늘 처음으로 쳐본 1 kg 짜리 Ultra Light 텐트 Nemo사의 Hornet 2입니다.
이제 나이 탓인지 체력이 떨어져 중요한 등반장비를 모두 울트라 라이트로 교환해 약 4 킬로그램을 줄였습니다. 앞으로 몇 년은 더 등반을 계속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61116-emeka35.jpg
찌주꼬 쁘레또 코스 평면도

20161116-emeka36.jpg
찌주꼬 쁘레또 코스 입체도

 : 10월 9일  08:05  Capim Amarelo 출발 (2.519m) _ 08:20  Totem1(첫째 돌탑  2.454m) _ 08:44 Descan1(휴식  2.397m) _ 09:08  DesciIngre(급경사 시작점  2.305m) _ 10:01  BifPlaca(표시판 갈림길  2.269m) _ 10:21  PicoTijuPre(검은 늪지봉  2.356m) _ 11:46  Descan2(휴식 급경사가 끝난 곳  2.059m) _ 12:16  BifPoçoAlto(Alto 연못 좌측 갈림길  1.803m) _ 12:48  PortaFerro(철문  1.537m) _ 12:54  Estacio(등반 끝 주차한 곳)
(거리 : 5.5km)   (움직인 시간 : 2시간 22분   정지 시간 : 2시간 27분)  ( 최고 높이 :  2.520m 최저 높이 : 1.524m)   (누적 등산 : 201 m  누적 하산 : 1.189m)

20161116-emeka37.jpg
아침해에 비친 Capim Amarelo의 그림자를 보고 있습니다.
이런 모습은 항상 자연에 대한 경외심을 갖게 만듭니다. 인간이 만든 빛으로 이런 그림자를 만들기는 얼마나 힘이 들겠습니까.

20161116-emeka38.jpg
야영장에서 바라본 Pedra da Mina봉과 Serra Fina 종주등반 이틀째에 지나가야 할 산들의 모습입니다.
Capim Amarelo에서 내려간 다음 왼쪽에서 뻗어나간 산 능선을 타고 가운데 보이는 제일 높은 Pedra da Mina봉까지가 이날의 코스입니다.

20161116-emeka39.jpg
Luci Rod란 여성 등산인입니다.
여성이지만 남자 못지않게 산을 잘 탑니다. 체력도 얼마나 좋은지 배낭도 내 것보다 무거운데도 나보다 훨씬 빨리 걸을 정도입니다.

20161116-emeka40.jpg
종주등반 코스의 산들을 보고 있습니다.
올해 한번 더 하려고 했는데 결국은 못해 아쉬운 마음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20161116-emeka41.jpg
모든 준비를 끝내고 출발하기 직전입니다.

20161116-emeka42.jpg
오늘의 목표인 찌주꼬 쁘레또봉이 보입니다.
 
20161116-emeka43.jpg
돌탑을 만든 다음 GPS에 위치를 입력하고 있습니다
저 뒤편에 Pedra da Mina봉이 보입니다. 돌탑은 가는 산마다  두세 개씩 만들어 GPS에 입력시켰다가 다음 산행에 다시 찾아봅니다. 별다른 뜻은 없고 만들었던 돌탑을 다시 보면 묘한 즐거움이 재미있어 꼭 만듭니다.

20161116-emeka44.jpg
찌주꼬 쁘레또봉 너머 보이는 곳은 미나스 제라이스 주입니다.

20161116-emeka45.jpg
수풀 속을 지날 땐 사람들이 다니지 않아 대나무가 길을 막아 지나가기에 애를 먹었습니다.

20161116-emeka46.jpg
거의 100미터 높이의 심한 내리막길이 시작하는 곳의 위치를 입력하고 있습니다.
이 계곡을 지나서  찌주꼬 쁘레또까지만 가면 그다음부터는 내리막만 있습니다.

20161116-emeka47.jpg
내리막 시작부터 로우프를 이용해야 할 정도로 경사가 심합니다.



20161116-emeka49.jpg
계곡을 올라오면 보이는 등산코스들이 표시된 표시판입니다.
아마 Serra Fina산장에서 자기들의 고객을 위해 만들어 놓은 모양입니다.

20161116-emeka48.jpg
표시판에서 바라본 여기까지의 등산코스입니다.
제일 먼 산봉우리가 오늘의 출발점인 Capim Amarelo봉입니다.

20161116-emeka50.jpg
표시판에서 아직 높이 90미터를 더 올라야 봉에 도착합니다.
우리는 어차피 다시 표시판까지 돌아와야 해 배낭은 풀숲에 숨겨두고 빈 몸으로 갔습니다. 여기도 급경사의 오르막길을 가야 하고 두 군데는 매달아둔 밧줄도 이용해야 했습니다.

20161116-emeka51.jpg
찌주꼬 쁘레또 정상 표시판입니다.
해발 2.332미터라 적혀있지만 내 GPS엔 2.356미터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오른편의 산봉우리는 이름은 모르겠으나 찌주꼬 쁘레또봉보다 15미터 더 높은 봉우리입니다. 
그리고 꼭대기에 아마추어용 중계 안테나가 설치 되어 있어 우리는 안테나봉으로 이름 붙였습니다.

20161116-emeka52.jpg
정상 도착 기념사진입니다.
 
20161116-emeka53.jpg
같이 등반한 여성 대원의 기념사진입니다.

PA090219 e.jpg
정상에서 높이 300미터 정도 사진과 비슷한 급경사길을 내려와야 합니다.
이 급경사길 다음은 완만하고 평평한 길을 500미터 더 내려와 등반이 끝납니다.

20161116-emeka55.jpg
Serra Fina 산장에서 만든 등산로입니다.
잔디까지 깨끗이 손질된 등산길입니다. 허지만 일반인들은 진입로가 막혀있어 사용불가입니다. 우리는 진입이 아니고 출구로 사용하였는데 후에 주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을 보고 같이 간 일행에게 항의가 들어왔다고 합니다.
 
20161116-emeka56.jpg
잔디 깔린 등산로가 거의 끝나는 곳에 만들어 놓은 벤치들입니다.
멀리 Capim Amarelo봉, 찌주꼬 쁘레또봉과 안테나 봉우리가 보입니다. 오늘의 코스는 사진에 보이는 산 능선을 따라왔습니다.
 
 주말용 1박 2일 코스로는 정말 좋은 코스입니다. 토요일 조금 일찍 출발하면 충분히 등반할 수 있고 등산로도 잘 표시가 나서 길 찾기도 아무 문제없는 코스입니다. 단지 체력은 좋아야 할 것 같습니다. 거리 5킬로미터를 고저차 1.000미터에 누적 상승 1.150미터를 올라야 하는 경사도가 아주 심한 오르막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틀 치의 물을 가져가야 해 자연히 배낭도 무거워지므로 체력은 어느 정도 이상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귀가 후에 구글어스를 조사해보니 Tijuco Preto봉에서 내려오지 말고  
Antena봉을 지나 다른 산 능선을 타면 Passa Quatro시까지의 종주등반이 가능할 것 같아 빠른 시일 안에 가볼 작정입니다.
덧글 4 개
1心
16.11.17 09:57:01
안녕하세요 Emeka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
이번에도 역시 대단한 등반을 하셨네요~

저런 아무도 없는 곳을 가시면서 혹 무섭지는 않으셨는지.. ㅡ.ㅡ?
덕분에 잘 구경하고 감상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心
16.11.17 10:03:09
아 참.... 한가지 부탁을 ^^

56장 되는 사진의 용량을 보니 42메가 가량 되어...
잘못하면 한브네트가 다운될 우려가 있어
이번에는 제가 용량을 줄여서 7메가 조금 넘게 만들어 놨습니다.

혹시 가능하시면 아래 프로그램을 사용하셔서 사진의 용량을 좀 줄여서
올려주시면 좋을것 같아... 조심스럽게 부탁을 드려봅니다 ^^
아니면 2~3개로 나누어 올리셔도 좋을것 같고요.

늘 감사합니다 (_ _ )

===============================================================



용량도 줄이고 사진도 꾸미는 간단한 Photoworks : 설명 -1

http://koreabrazil.net/n_comu/board/view.php?code=20140520212152_7296&p_code=20120222092914_0148&cb_table=20140520214133_7624&wr_no=86&page=2&type=

[컴퓨터 배우기] § 용량도 줄이고 사진도 꾸미는 간단한 Photoworks : 설명 -2

http://koreabrazil.net/n_comu/board/view.php?code=20140520212152_7296&p_code=20120222092914_0148&cb_table=20140520214133_7624&wr_no=88&page=2&type=
emeka
16.11.17 22:14:25
잘 알겠습니다. 전 그것도 모르고 용량을 줄였다가 혹시 크게 하면 사진이 더 잘 나오지 않을까 하여 다시 조금만 줄여 올렸습니다. 앞으로는 최저용량으로 올리겠습니다.
1心
16.11.17 23:09:48
넷상에서 올리는 그림은 용량과 관련 그렇게 크게 차이나지 않습니다.
사진을 인쇄하면 몰라도요 ^^

Emeka님 올려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주문이 많아서 죄송합니다.

40 메가를 100명이 끌릭한다면 4기가나 되는데...
이 정도면 웬만한 브라질의 한인사이트들이 다 다운될 수도 있습니다.

그나마 한브네트는 호스팅 서버를 좀 큰 용량으로 바꾸어 10기가짜리를 써서 견디긴 하는데...

혹시라도 하루에 200명이 넘는 분들이 끌릭하게 되면 ㅠ_ㅜ 슬픈일이 발생할 수 있어서요.

이해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Emeka님~!!
좋은 주말 되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63 [브라질여행] [Rio de Janeiro] 여행 정보 2018-06-15 315
62 [해외여행] 혼자여행을 위한 꿀팁 20 2017-08-10 754
61 [해외여행] Follow Me: 미국 레스토랑에서 영어로 주문하기 / Restaurant English (영어) 2017-07-25 689
60 [해외여행] Follow Me: 미국 스타벅스에서 영어로 주문하기 (영어) / Starbucks English 2017-07-25 694
59 [해외여행] [미국 LA] 엘에이 출장자와 배낭 여행자들에게 매력적인 Laspatel (4) 2017-06-22 734
58 [해외여행] [ 미국 렌트카 Tip] 싼 가격에 좋은 자동차로 싸게 Upgrade 하는 방법 ㅡ.ㅡ? 2017-06-22 617
57 [해외여행] [미국 입국] 변경된 입국 Customs Declaration (1) 2017-06-22 714
56 [해외여행] 미국 비자 면제 프로그램, 전자 여행 허가제(ESTA) 2017-05-05 610
55 [해외여행] 한국인이 많이 찾는 신혼여행지 TOP 5 2017-04-29 504
54 [해외여행] 월별 여행하기 좋은 나라 2017-04-01 1,430
53 [브라질여행] Rebouças - Mauá via Rancho Caído 종주등반 2 (2) 2016-12-30 811
52 [브라질여행] Travessia Laranjeiras - Paraty Mirim (라란제이라스 - 빠라찌 미림 종주등반) (1) 2016-12-15 809
51 [브라질여행] Capim Amarelo봉과 찌주꼬 쁘레또봉의 원주등반기 (4) 2016-11-17 1,006
50 [해외여행]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불친절한 도시 10곳 2016-07-11 1,336
49 [해외여행] LA > LAS VEGAS (1) 2016-07-04 1,441
 1  2  3  4  5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