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07033533_1381.jpg
한·브 광장
오늘도 좋은 날
한·브 Info
배움의 즐거움
꿈과 희망 곳간
스마트 업소록
조각 모음

오늘도 좋은 날

  1. + 차 한잔의 여유

    Bom dia!
  2. + ㅎㅎ 깔깔

    ㅋㅋㅋㅋ
  3. + 추카 추카!

    congratulations..
  4. + 삶의 한가운데서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
  5. + 즐거운 다락방

    도란도란
  6. + 솔개의 뮤직뱅크~♬

    솔개의 뮤직 큐! ♬
  7. + 세상의 모든 영화

    빠악쭈우의 Movie Talk

최근게시글

최근댓글

삶의 한가운데서

hanv-net-20170103.jpg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
이전 목록 다음

지인들을 보내면서....

작성자 : 1心
2019.02.08 11:05 (191.***.149.***) (조회 349)
          20190208-1.jpg
 

               사람이 살다 보면 주위에 있는 사람들과 작별할 때가 있다.
                     때론 가족을, 때론 친구를, 때론 지인들을...


몇 일전 한브네트에 관심을 가지시며 도움을 주시던 허장로님이 세상을 떠나셨다.
몇 일전 웃으며 악수를 나누었는데 갑자기....

얼마나 식구들이 놀랬을까? Velorio를 교회에 마련하여 가게 되었는데 입구에서 고인의 따님되는 분을
보았다. 슬픔의 흥분을 가라 앉히지 못해 잘못하면 쓰러질 것 같았는데... 이를 억누르고 잘 참고 있었다.



           elim.jpg


2013년 07월 16일, 난 엘림학교의 원장님이 돌아가셔서 밤 늦게 Tatuape의 Velorio에 찾아간 적이 있다.
그 분은 외동딸 하나를 백혈병으로 먼저 보내고 난 후, 혼자서 20년 동안 브라질의 어려운 환경의 어린 유아와 
학생들을 돌보는 일을 하다가 하늘로 가셨는데 내가 엘림학교 김재진 원장님을 모신 Velorio를 물어 찾아 갔을 때
그곳에는 한 사람도 없었고, 불을 꺼 놓고 관리자가 문을 잠가놓고 있었다.

난 관리자에게 문을 열어달라고 하고 모셔놓은 Sala로 들어갔다. 

난 엘림의 김재진 선교사님을 아주 오랫동안 보아왔는데 웃는 모습을 그리 많이 본 적이 없다. 그냥 무뚝뚝한
표정만 많이 보았는데 그 분의 마지막 몇 년은 학교 운영을 위해 심신이 지치고 피곤한 일이 많았다. 그래서 
아무도 없는 적막이 흐르는 Velorio 안에 혼자 쓸쓸히 누워 계실 엘림 원장님의 얼굴이 그려졌었다.

그런데...  가까이 가서 누워계신 그 분의 얼굴을 뵈었을 때 난 세상에 그분처럼 웃으며 누워계신 모습을 본 적이 
없다. 환하게 웃고 계시는 모습은 내가 평소 엘림 학교를 방문했을 때의 힘든 표정이 아니고 참 편안하고 즐거워 
보이셨는데 가는 길이 정말 좋으셨나 보다.

아.. 이거구나!  내가 세상을 떠날 때... 참 좋은 세상이 내 앞에 펼쳐진다는 것을...
난 그 이후부터 장례식장을 갈 때 마다 마음이 편했다. 얼마 전 내 아버지를 떠나 보낼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묘지에 이르러 입관예배를 볼 때 나의 아들이 말없이 옆에서 엄청 눈물을 쏟길래 나도 그 녀석
때문에 눈물을 흘리긴 했다. 아들이 슬퍼하는 모습이 슬펐나보다.



         사랑하는 남편을, 사랑하는 아버지를 보내는 이들의 마음을 누가 살펴줄 수 있을까?
                            사람을 만드신 이가 가능하지 않을까?


   하나님에게는 산자와 죽은 자가 동일하시다 하신다. 그 분의 눈에는 죽은자가 죽은 자가 아닌 것이다. 왜냐면
다른 세상으로 옮기워 진 것이지 실제 죽지를 않았으니까... 그러나 우리는 우리가 보는 눈의 한계로 인해 슬퍼 할
수 밖에 없다. 

연약한 육신을 가지고 슬퍼할 수 밖에 없는 슬픔당한 유가족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위로를 바라면서 이글을
쓴다.  힘을 내시라고....


               20190208-2.jpg
  

덧글 0 개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 삶의 한가운데서... 빵같은 커피같은 이야기를~~~ 2016-09-20 1,113
73 [1心 칼럼] 브라질의 비리와 범죄조직 퇴치는 언제 이루어지려나 ㅡㅡ?? 2019-08-22 70
72 제 13회 한국 문화의 날 행사 : 둘째 날과.. 지불 Zigpay 시스템 2019-08-12 162
71 제 13회 한국 문화의 날 행사 : 첫 째날.... (4) 2019-08-10 356
70 불매운동은 모든 일본인을 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님을 알자 (2) 2019-08-05 252
69 우리도 이제는 일본에 대응하는 방법을 전 세계적으로 해야 합니다~~! 2019-08-02 138
68 아버지가 유산으로 남긴 형제 한의원 상호... (2) 2019-07-06 219
67 앞으로 일본차는 절대 안산다!!!! (1) 2019-07-03 447
66 미국 LA서 [배드민턴]이나 [낚시 장비]를 도매 가격으로 사는 방법 ㅡㅡ? 2019-05-14 248
65 [1心 칼럼] 요즘 만보기가 아주 좋은 이유는 ㅡㅡ? 2019-04-27 242
64 교회의 교우분들끼리 전달하기 좋은 무료 이모티콘... 2019-03-19 360
63 삼일절(3.1절)을 아이들에게 가르쳐 주고 싶어서... 2019-03-01 258
62 쉽게 냉면 한번 만들어 봐야지... ㅎㅎ 2019-02-12 308
61 아버지가 아파본 적이 없다는 딸의 말... 2019-02-09 204
60 지인들을 보내면서.... 2019-02-08 350
 1  2  3  4  5  6  
copyright ⓒ koreabrazil.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